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5.06°

2021.03.08(MON)

정 총리 "거리두기 개편 시기, 유행 상황 고려해 결정"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2/23 07:41 수정 2021/02/23 13:36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다음 달로 예정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과 관련해 “구체적 시행 시기는 유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전문가들과 거리두기 체계 개편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유행 상황이 안정화돼야 하고 감염 확산 위험도를 낮추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전문가 간담회를 가진 사실을 언급하며 “정부는 거리두기 단계와 기준의 조정, 개인 위험 활동에 대한 방역 관리 강화, 개인·시설 방역 관리 책임성 부여, 위험도 높은 시설 방역 관리 강화에 대해 실행 방안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거리두기 개편 체계 방향에 대해 공감하면서도 방역 수칙을 위반한 시설 등에 책임성을 강조할 수 있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방역 실효성과 현장 수용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아야 하는 쉽지 않은 과업”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위해서는 현재 유행 상황 안정이 우선이고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 이후의 방역을 준비해야 한다”며 “이제 유행 상황을 효과적으로 통제하면서도 현장 수용성이 높고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역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 정은옥 건국대 수학과 교수, 손우식 국가수리과학연구소 감염병 연구팀장, 김동현 한림대 사회의학교실 교수, 이정희 중앙대 경제학과 교수,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가 참여했다.

전문가들은 신규 확진자 숫자가 300명 이하로 내려가지 않고 있어 재확산 위험이 있다며 백신 접종이 시작돼도 방역 조치가 함께 이뤄지지 않으면 대규모 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