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7.98°

2021.02.26(FRI)

존재감 점점 키우는 트럼프…공화당 '큰손' 행사도 간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2/23 07:55 수정 2021/02/23 16:44

4월 9∼11일 팜비치서 개최…실탄 필요 대권주자들엔 '필참' 행사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4월 열리는 공화당 기부자 행사에도 참석할 예정이라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23일(현지시간) 폴리티코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4월 9∼11일 플로리다주 팜비치에서 열리는 공화당전국위원회(RNC) 기부자 행사에 참석키로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물고 있는 개인리조트 마러라고도 팜비치에 있는데 어디서 행사가 열리는지는 공화당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봄마다 열리는 공화당 기부자 행사는 대권주자들이 빠짐없이 들르는 곳이다. '큰손'에 눈도장을 찍고 친분을 돈독히 해야 향후 대권 레이스를 위한 실탄이 넉넉해진다.

이 행사에는 톰 코튼·릭 스콧 상원의원과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등 2024년 대권 도전 가능성이 있는 이들도 참석할 예정이라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지난달 20일 백악관을 떠난 뒤 비교적 잠잠히 지내던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극우 논객 러시 림보의 사망을 계기로 지난 17일 언론 인터뷰를 시작한 데 이어 점점 존재감을 키우는 모습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8일 보수행동정치회의(CPAC)에서도 연설할 예정이다. 미 보수진영 대표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는 연례행사다.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 연설에서 자신이 사실상 2024년 공화당 대선후보라고 언급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을 비판하며 거리를 두는 공화당 의회 1인자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에 대해서도 선전포고를 한 바 있다.

그는 매코널 후보의 지원을 받아서는 선거에 승리할 수 없다면서 2022년 중간선거에서 '친(親)트럼프' 후보를 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화당 인사들에 자기 편으로 줄을 서라고 대놓고 압박한 것이다.

[https://youtu.be/Pc-P-pR3FrQ]

nari@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백나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유기량 대표

유기량 대표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