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6.7°

2021.02.25(THU)

"걸그룹♥·나라♥" 샤이니 민호, 군백기 무색한 '열정' 불타오르네 ('옥탑방') [어저께TV]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2/23 13:54

[OSEN=김수형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민호가 출연해, 3년 군백기도 무색한 불타오르는 열정과 입담으로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23일 방송된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옥문아들)'에 민호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정형돈의 컴백을 반가워했다. 이어 복귀 동지라며 돌아온 열정돌, 샤이니 민호를 소개했다. 민호는 "모두 문제 잘 풀더라"고 하자 정형돈이 어깨를 으쓱했고, 민호는 "형돈이 형 말고 은이 누나"라고 말했다. 이에 정형돈은 "복귀가 좀 이른가? 2월 말은 내가 좀 빠르다 싶었다"며 셀프디스로 폭소를 안겼다.  

MC들은 가장 힘들다는 해병대를 자원입대한 민호를 언급, 민호는 "도전정신이 있었다, 많이 힘들다는 걸 알지만 이왕 가는거 경험을 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급기야 마지막 휴가도 안 갔다고.민호는 "너무 하고 싶었던 훈련이었으나 행군 30분 하자마자 바로 후회했다, 집에 갈 걸"이라며 인간미 넘치는 모습이 폭소를 안겼다.

 


또한 군대에서 만나고 싶던 걸그룹을 언급, 민호는 "걸그룹을 존경하게 됐다. 아침에 일어나 걸그룹 뮤직비디오 보는 것이 힘이 됐다"면서 블랙핑크와 ITZY, 트와이스, 레드벨벳 등을 언급, 특히 레드벨벳에 대해선 "분명 밖에서 친했는데 친하면 안 될 것 같은 존재였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화제가 됐던 민호의 형에 대해서도 물었다. 덕분에 열정남이 됐다는 민호는 "두 살 터울인 형, 형이 공부도 인기도 운동도 다 잘해, 얼굴도 잘생겼다"면서  형이 S대 출신 엄친아의 표본이라 했다. 민호는 "형을 보고 이겨야겠다고 생각, 어릴 때부터 형에게 비교 당했다"면서 "속으로 언젠간 이겨야지 라이벌 의식을 가졌다"며 귀여운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민호에게 해병대 출신인 악동 뮤지션 찬혁에 대해 물었다. 민호는 "하늘과 땅 차이 선배였다, 말년 병장 포스에 감탄, 모든 것이 부러웠다"며 햇병아리 시절을 떠올렸다. 하지만 가요계에선 후배인 찬혁에 대해 만나면 어떻게 할지 묻자 민호는 "해병대 선임이자 가요계 후배, 평소에 그냥 얘기해도 군대 얘기나오면 이찬혁 해병님이라 불러야하지 않을까 싶다"며 확실한 선 긋기로 웃음을 안겼다. 

또한 민호는 군대 있는 동안 최강창민이 연락도 자주 하며 챙겨줬다면서 감동받은 순간을 전했다. 민호는 "하루에 인터넷 편지 한 통만 볼 수 있어, 팬들도 00시를 기다려쓰는데, 수많은 팬들을 뚫었다"며 감동일화를 전했다. 

축구돌인 민호에게 또 다른 축구돌 탑3를 뽑으라고 하자 민호는 "윤두준, 빅스의 레오, 마지막은 저다"고 셀프 칭찬했다.  소문난 축구돌인 민호의 아버지는 축구 감독 최윤겸이기도 하다. 민호는 "아버지는 축구 반대, 어머니가 연예인을 반대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했다. 

SM 열정 3대장으로 유노윤호와 민호,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언급됐다. 열정맨 순위를 묻자 민호는 "솔직하게 최고가 유노윤호, 신계에 도달해 넘을 수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민호에게 여자의 마음을 잘 아는 지 묻자 민호는 "잘 모르는 편, 아무리 눈치가 빨라도 모를 땐 힌트를 줘도 모르겠더라"고 했다. 이어 과거 옛 이상형이 김태희였던 민호에게 지금 이상형을 묻자, 민호는 "이상형이 명확하지 않다"고 정정했다. 

무엇보다 이날 3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한 샤이니 얘기도 빼놓을 수 없었다. 민호는 "군백기도 있고 오랜만에 나오는 앨범, 모두 열정에 불 붙었다"면서 역대급 강도의 안무도 선보여 팬들에게 눈호강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