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8.53°

2021.04.11(SUN)

1년반 만에 트럼프 납세 자료 입수...일반 공개 여부도 주목

[LA중앙일보] 입력 2021/02/25 11:12

뉴욕 검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납세 자료를 입수했다. 뉴욕시 맨해튼 지방검찰청이 지난 2019년 8월 수사에 착수한 지 1년 반 만이다.

뉴욕 맨해튼 지검은 지난 22일, 트럼프 전 대통령 측 회계법인인 마자스USA로부터 지난 2011년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8년치 납세자료 등 개인 및 회사 관련 자료를 제출받았다고 밝혔다. 연방대법원이 트럼프 대통령 탈세 혐의 관련 납세 자료를 검찰에 제출해야 한다고 결정한 당일, 검찰은 자료를 요청해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측은 이날 뉴욕 맨해튼 지검이 소집한 대배심 소환장에 따라 납세 자료를 검찰에 넘기라고 한 하급신 판결을 보류해 달라고 했지만, 대법원은 그의 요청을 기각했다.

뉴욕 맨해튼 지검은 지난 2016년 '성추문 입막음' 수사를 벌이다 트럼프 그룹의 탈세 정황 등을 포착하고 수사망을 넓혀왔다. 트럼프 전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이 트럼프 전 대통령과 혼외관계를 주장하는 전직 포르노 배우 등에 거액을 지불한 사건이다.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통령의 면책 특권'을 내세워 트럼프 그룹의 8년치 납세 내역 제출을 거부했다. 이 과정에서 수개월간 법정 다툼이 이어지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번 수사에 대해 "미 역사상 가장 거대한 정치적 마녀사냥"이라며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검찰이 확보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납세자료가 일반에 공개될지도 주목된다. 검찰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하면서 납세자료를 공소장에 포함할 경우 일반인도 볼 수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채희동 변호사

채희동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