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8.53°

2021.04.11(SUN)

"쿠오모, 강제 입맞춤에 부적절 발언"…전 보좌관 폭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2/25 17:58

뉴욕주지사 대변인 "완전히 거짓말" 부인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63)가 과거 보좌관에게 강제로 입을 맞추고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전직 보좌관의 폭로가 나왔다.

쿠오모 주지사의 전 보좌관인 린지 보일런(36)은 24일(현지시간) 미국의 온라인 매체 '미디엄'에 올린 글에서 쿠오모 지사에 대한 성희롱 피해를 추가로 폭로했다고 AP 통신, 정치전문 매체 더힐 등이 보도했다.

보일런은 쿠오모 주지사가 뉴욕 사무실에서 둘만 있을 때 자신에게 강제로 키스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내가 열린 문으로 걸어 나가려고 할 때 그(쿠오모 주지사)가 내 앞에 와서 입술에 키스했다"며 "나는 충격을 받았지만 계속 걸었다"고 밝혔다.

또 쿠오모 주지사가 2018년 자신의 허리와 팔, 다리를 일부러 만졌고 2017년 10월 비행기 안에서는 '스트립 포커'(옷을 벗기는 포커게임)를 제안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보일런에 따르면 쿠오모 주지사는 그의 여자친구로 소문난 인물과 보일런이 닮았고 "둘이 자매일 수 있다"는 말을 다른 보좌관에게 했다.

보일런은 쿠오모 주지사가 여성 보좌관들을 향한 부적절한 행위로 악명높았고 다른 전직 보좌관 2명으로부터 쿠오모 주지사가 성희롱을 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보일런은 "내가 말하는 진실은 복수하려는 것이 아니다"며 "나는 주지사를 오랫동안 존경했지만 그의 모욕적인 행동은 멈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쿠오모 주지사는 보일런이 제기한 의혹을 부인했다.

쿠오모 주지사의 대변인은 더힐에 "우리가 전에 밝힌 것처럼 보일런의 주장은 완전히 거짓이다"고 밝혔다.

보일런은 작년 12월 트위터에서 쿠오모 주지사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지만, 쿠오모 주지사 측은 "사실이 아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보일런은 2015년 3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뉴욕주 경제개발부서인 엠파이어스테이트 디벨롭먼트(ESD) 부책임자와 쿠오모 지사의 경제개발 특별보좌관을 지냈다.

보일런은 맨해튼 자치단체장 선거에 도전하는 민주당 후보 중 한명이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