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8.67°

2021.04.10(SAT)

'이대성 4Q에만 16득점' 오리온, 전자랜드에 79-74 역전승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2/26 04:02

[OSEN=인천, 최규한 기자]4쿼터, 오리온 이대성이 3점슛을 성공시킨 뒤 포효하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이승우 기자] 고양 오리온이 강력한 뒷심을 발휘하며 휴식기 이후 첫 승리를 거뒀다. 이대성은 4쿼터에만 16득점을 몰아넣었다.

오리온은 26일 오후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에서 79-74로 승리했다. 오리온은 2연승을 달리며 3위(23승 17패) 자리를 지켰다. 

오리온은 디드릭 로슨(21득점 12리바운드)과 이대성(22득점 3어시스트)가 공격을 이끄는 가운데 이승현(13득점 8리바운드)이 득점에 가담하며 승리를 챙겼다.

전자랜드는 국가대표팀 브레이크 중 새롭게 데려온 조나단 모틀리(26득점 8리바운드)와 데본 스캇(10득점 3리바운드)가 첫 경기에서 활약했지만 패배했다. 

1쿼터 초반을 주도한 것은 전자랜드였다. KBL 데뷔전을 치른 모틀리가 1쿼터에만 8득점을 몰아넣었다. 특히 로슨과 힘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며 득점을 올렸다. 하지만 스캇이 투입된 후 로슨이 힘을 발휘하며 점수차는 2점을 좁혀졌다. 

전자랜드는 20-18로 앞선 채 2쿼터를 맞았다. 모틀리의 골밑 득점과 이대헌의 야투가 힘을 발휘했다. 이어 쿼터 막판 전현우의 3점슛이 림을 통화하며 점수차를 벌렸다. 전자랜드는 44-39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전자랜드의 흐름은 3쿼터에서도 이어졌다. 차바위의 3점슛으로 격차를 벌렸고, 스캇이 골밑에서 힘을 발휘했다. 정효근과 모틀리도 득점에 가담했다. 쿼터 막판 오리온은 한호빈이 3점슛을 성공시키며 추격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았다. 

전자랜드는 60-56으로 앞선 채 4쿼터를 시작했지만 결국 역전을 허용했다. 오리온은 전자랜드가 실책을 연발하는 가운데 이대성이 7득점을 연달아 올리며 경기를 뒤집었다. 여기에 한호빈이 3점슛으로 격차를 벌렸다. 경기 종료 38초를 남기고 이대성이 3점슛을 성공시키며 승기를 잡았다. 경기는 오리온의 79-74 승리로 마무리됐다. /raul1649@osen.co.kr

이승우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유기량 대표

유기량 대표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