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5.72°

2021.04.10(SAT)

접종소 '가짜 자격증명' 골치…

[LA중앙일보] 발행 2021/02/27 미주판 4면 입력 2021/02/26 19:42

암환자·임신·만성질환 주장 땐
수백만 명 일일이 확인 못해

코로나 백신의 무자격 접종자들로 인한 혼란이 최전선 접종 현장의 현안으로 대두하고 있다고 LA타임스가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특히 다음 달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접종 대상자가 수백만 명에 달해 이들의 자격 여부를 따지는 문제가 접종보다 더 어려운 문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타임스는 크리스틴 야노라는 33세 여성이 자녀 간병과 관련된 증명서 등 증거를 갖고도 3번이나 ‘가짜서류’ 의심을 받아 접종이 거부된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제까지의 접종 대상자인 의료계 종사자의 경우, 배지나 직원 신분증으로, 65세 이상은 운전면허증 같은 신분증으로 자격 증명이 비교적 쉬웠지만 다음 달부터 대상에 포함되는 600만명의 기저 질환자에 대한 증명이 쉽지 않아 보이기 때문이다. 기저 질환자에는 암, 만성신장 질환, 다운증후군, 임신 등이 포함되는데 이들의 자격과 조건을 규정한 증명서가 딱히 마련되지 못해서다.

이런 우려 목소리는 최근까지 진행된 간병인에 대한 대상자 증명과정에서 발생했던 혼란을 겪고 나서부터 생겼다. 발달장애인 기관이나 리저널센터에서 발행한 서류가 수백장 복사돼 무자격자들이 접종했다는 소식이 퍼졌다. 이로 인해 증명 서류에 대한 진위 확인이 강화됐고 덕분에 접종 현장의 불신이 더 팽배해졌다.

바버러페러LA 카운티 보건국장은 “2월 초 무자격자들이 하루에도 수백명씩 접종을 시도했다”며 “이들을 예약 과정에서 걸러내기 위해서 많은 노력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가주 정부는 아직 어떤 형태의 증명서가 필요한지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장애인 옹호 단체의 관계자는 “보건 관리들이나 현장 관계자들이 무자격자의 접종을 위한 사기행위에 우려가 매우 높다”며 “하지만 무자격자들의 잘못된 행동 때문에 자격확인 과정이 더 까다로워져서는 안 된다. 만약 의사를 만나야 하고 상세한 편지를 요구한다면 이를 제대로 하지 못해 접종이 어려운 사람이 매우 많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