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4.34°

2021.04.16(FRI)

'펜트하우스' 최예빈, 학폭 논란…소속사 "사실무근"[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3/01 03:35 수정 2021/03/01 03:37

최예빈 인스타그램

[OSEN=장우영 기자] ‘펜트하우스’ 하은별 역으로 열연 중인 최예빈을 두고 학폭(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졌다.

1일 최예빈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최초 글이 게시된 후 가장 먼저 배우 본인에게 사실 확인을 했다. 확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을 알게 됐다.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 하였으나 모두 글과 다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펜트하우스 하은별(최예빈) 학교 폭력 피해자입니다’는 글이 게재됐다.

이 글을 쓴 A씨는 학생증과 졸업앨범을 근거로 제시했고, “친구네 집에서 밥 먹으면서 TV를 보는데 요즘 유행한다는 드라마에서 니가 나오더라? 중학교 때 얼굴이랑 조금 다르고 어두운 장면이어서 긴가민가했는데 말하고 극중 상대에게 화내는 모습 보니까 나한테 하던 모습이 똑같아서 너인 것 알았다”고 밝혔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시작하는 날 전학와서 나보고 성격 좋아보인다면서 친구하자고 다가왔을 때까지만 해도 착하고 순진한 친구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내 제일 친한 친구랑 같이 합심해서 나 왕따시키지 않았느냐. 나랑 제일 친한 친구는 걔 초등학교 때 왕따 당할 뻔한 걸 내가 같이 왕따 당하면서까지 친한 친구로 지냈는데 무슨 말을 어떻게 했길래 바로 다음날 없는 사람인 것처럼 나를 무시하더ㅏ. 아직도 그렇게 날 괴롭힌 이유를 모르겠다. 같은 반인 적 한번도 없어서 최대한 피해다니고 복도로 안 나갔는데 복도에 있는 정수기로 물 뜨러가는 걸어가는 내내 내 귀에다가 죽으라고 욕하지 않았느냐”고 적었다.

이어 A씨는 “너희 무리가 일진이고 애들 돈 갈취하고 때리고 그런 애들은 아니었어도 학교에서 제일 영향력 있는 무리이지 않았느냐. 그렇게 중학교 내내 괴롭혀놓고 중3 때 문자로 원해소도 아니고 남 때문에 억지로 사과했지 않느냐”며 “너는 주변 사람에게 엄청 착하고 순진무구하게 잘한다는 거 내가 친구여봤어서 안다. 그런데 이유없이 갑자기 돌변해서 괴롭히니까 난 20대 중반이 되어서도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A씨는 “내 학창시절 최악은 중학교 때고, 이미 지난 건 변함이 없고 사회생활하면서 무리에 어울리지 못하는 사람들은 이유가 있을거라고도 잠시 생각해봤는데 곰곰이 생각해봐도 그때 작은 언쟁 하나 없었는데 왜 그랬을까 넌”이라며 “어렸을 때 니가 날 힘들게 했다는 이유로 지금이 니가 나 때문에 힘들어할 거 같아 글 쓸까 많이 고민했다. 지금 해주고 싶은 말은 지금 빛나는 사람이 됐어도 예전에 어두웠던 과거를 아무렇지 않게 살지않기를 바란다. 진짜 미안한 마음이 있다면 사과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예빈은 지난해 방송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하은별 역으로 데뷔했다. 현재 방송 중인 ‘펜트하우스2’에서도 하은별 역으로 출연 중이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