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3.8°

2021.04.16(FRI)

침묵 깬 펜스 '대선 비리 있어'…민주 추진 선거법안 비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3/03 11:40 수정 2021/03/03 13:55

헤리티지 간행물 칼럼…"민주, 선거 국유화하려 뻔뻔한 시도"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마이크 펜스 미국 전 부통령은 3일(현지시간) 지난 대선에서 투표 비리가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선거법 개정안이 선거를 국유화하려는 시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펜스 전 부통령은 이날 보수성향 싱크탱크 헤리티지 재단 간행물인 '데일리 시그널'에 기고한 첫 칼럼에서 지난 대선에서 "중대한 투표비리"와 "관료들이 주 선거법을 무시한 수많은 사례"가 있었다고 주장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헤리티지 재단에 특별초빙연구원으로 합류한 펜스는 1월 20일 퇴임 이후 공개적인 발언을 자제해왔다.

그는 지난 1월 6일 유례 없는 의회 난입 사태가 "미국 선거의 무결성에 대한 의회에서의 실질적인 논의를 국민한테서 박탈했다"고 말했다. 그때 펜스 전 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승리를 최종 인증하는 의회 합동회의를 주재하고 있었다.

펜스 전 부통령은 당시 선거 결과를 뒤집으라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요구를 거부한 바 있다.

트럼프는 지난 대선이 조작됐다고 지속해서 주장했지만, 당시 법무부도 그런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고 각 주 정부와 대법원까지 이런 주장을 일축했다.

특히 펜스는 칼럼에서 하원 민주당이 가결할 것으로 보이는 '국민을 위한 법'으로 알려진 선거법안이 "선거 사기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이 법안이 "(언론·종교·집회의 자유를 정한) 수정헌법 제1조를 짓밟고, 선거에 대한 신뢰를 더욱 약화하고, 법적 자격을 갖춘 유권자들의 표를 영원히 희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많은 주(州) 의원이 선거에 대한 대중 신뢰를 회복하려는 선거개혁 작업에 착수했지만, 불행히도 민주당 의원들은 그런 타당한 우려와 개혁을 무시하고 헌법을 노골적으로 묵살하면서 선거를 국유화하려는 뻔뻔한 시도를 하고 있다"고 했다.

민주당이 도입한 이 법안은 우편투표 기회를 확대하고 주 정부가 전자투표 법안을 제정하도록 요구하며, 법무부에 투표권법을 집행할 더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것이라고 더힐은 설명했다.

이 법은 2019년 하원을 통과했지만,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폐기된 바 있다.

백악관은 지난 1일 성명에서 "우리 민주주의에 대한 전례 없는 공격, 국민의 뜻을 되돌리려 하고 무시하려는 시도, 전국에 걸친 투표권에 대한 새로운 공격의 결과로써 선거 무결성과 투표권 보호를 위해 이 법안은 시급하다"고 밝힌 바 있다.

honeybe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