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8.67°

2021.04.10(SAT)

임은정 페북 찾아간 진중권 "한명숙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3/03 16:01 수정 2021/03/03 16:28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의혹 사건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하는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밖에 안 될 것”이라며 댓글을 달았다.


진 전 교수는 4일 임 연구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한명숙 밑 닦아드리라는 권력의 명령”이라며 댓글을 달았다.

임 연구관은 지난 2일 “수사권을 부여받은 지 7일 만에, 시효 각 4일과 20일을 남겨두고 윤 총장과 조남관 차장검사의 지시로 한 전 총리 모해위증 사건에서 직무 배제됐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대검찰청은 “총장이 임 연구관에게 사건을 배당한 적이 없다”고 즉각 반박했다.

그러자 임 연구관은 “감찰부장 지시에 따라 한 전 총리 관련 사건을 조사한 지 벌써 여러 달”이라며 “범죄 혐의를 포착해 수사 전환하겠다고 보고하자 ‘감찰3과장이 주임검사’라는 서면 지휘서를 받았다”고 재차 주장했다.

임 연구관은 “총장의 직무이전 지시로 인해 뒤늦게나마 사안의 진상을 규명하고, 사법정의를 바로 잡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잃게 되지 않을지 매우 안타깝다”는 감찰부의 입장문도 SNS에 공개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이 글에 댓글을 달았다.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SNS에 달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댓글.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는 “한명숙(전 총리) 밑 닦아드리라는 권력의 명령”이라며 “그분이 대변 본 물증들이 너무 확실해서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밖에 안 될 것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본인도 재심을 원하지 않잖은가”라며 “아무튼 열심히 뿌리라”고도 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SNS 글로 임 연구관을 겨냥하면서 “문제는 부족한 실력을 넘치는 충성심으로 때우는 이들이 득세한다는 데에 있다”며 “제 직분에 충실한 사람들은 쫓겨나고 그 자리를 기회주의자들, 출세주의자들이 차지한다는 것, 그게 문제”라고 지적한 바 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유기량 대표

유기량 대표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