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6.55°

2021.04.20(TUE)

'펜트하우스2' 한지현, 김소연 협박 "증거 보면 더 괴로울텐데" 악녀 본능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3/05 05:21

[OSEN=김예솔 기자] 한지현이 김소연을 협박했다. 

5일에 방송된 SBS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는 주석경(한지현)이 천서전(김소연)을 협박하기 시작했다. 

주석경은 청아예술제 대상을 달라며 "나 어차피 실력으로 은별이한테 안되는 거 알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주석경은 "내가 좀 대단한 걸 알고 있다"라고 운을 띄웠다. 주석경은 "천명수 이사장님 돌아가셨을 때 천쌤도 돌계단에 있었지 않나. 근데 왜 도망쳤나. 아빠를 안 살리고"라고 물었다. 

천서진은 순식간에 표정이 굳었다. 천서진은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릴 하는건가. 이렇게 해서 청아예술제에 나가고 싶냐. 이미 넌 자격 박탈이다"라고 말했다. 주석경은 "나만 좋자고 그러는거냐. 쌤 비밀도 지키고 윈윈 아니냐"라고 말했다. 

주석경은 "증거를 꼭 보셔야겠나. 직접 보면 더 괴로우실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석경은 천서진에게 물 한 잔을 따라주며 "물 한 잔 드셔야겠다. 얼굴이 백지장같다. 건강 조심 하셔야죠"라고 천연덕스럽게 굴었다. 천서진은 주석경이 방을 나가자 더욱 불안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때 고상아(윤주희)에게 연락이 왔다. 강마리(신은경)가 폭주한 것. 강마리는 "석경이 하나로 꼬리자르기 하려고 하는 거냐. 왜 가해자 명단 위에 당신 딸도 있어서 그런거냐"라고 큰소리쳤다. 이어 강마리는 "내가 원하는 건 가담자 모두 중징계다"라고 말했다. 

이규진(봉태규)은 "앞으로 우리가 같은 아파트에서 얼굴봐야 하는데 앞으로 우리 관계를 위해서 얘기하는거다. 마리씨 하지 마라"라고 말했다. 이에 강마리는 이규진에게 주먹을 날렸다. 강마리는 "관계는 무슨. 지금부터 전쟁이다. 우리 딸 건드린 것들은 가만 두지 않겠다. 나 눈깔 제대로 뒤집혔다"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강마리는 이민혁과 하은별에게 제대로 사과하라고 큰소리쳤다. 

이규진은 아내와 아들 앞에서 자신을 모욕한 강마리를 용서할 수 없었다. 이규진은 비서 장성규에게 시켜 강마리에 대한 모든 정보를 받아오라고 명령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방송캡쳐] 

김예솔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