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0.75°

2021.04.10(SAT)

이강인, 3G 연속 선발 '66분 소화'.. 발렌시아는 비야레얄에 2-1 역전승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3/05 13:5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이강인(20, 발렌시아)이 3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다. 팀은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강인은 6일(한국시간) 오전 5시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20-202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6라운드 비야레알과 '발렌시아 더비' 홈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하지만 공격포인트 없이 0-1로 뒤진 후반 21분 교체됐다. 

이로써 이강인은 최근 리그 3경기 연속 선발로 출전해 사실상 주전 굳히기에 돌입했다. 지난달 21일 셀타 비고와 홈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던 이강인은 28일 헤타페와 원정경기에도 처음부터 나와 활약했다.

이날 막시 고메스와 투톱을 이룬 이강인은 공격포인트 없이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볼 기핑 능력을 비롯해 2선에서 공격 템포를 조절하는 등 사실상 프리롤 임무를 수행했다. 또 3선까지 내려서 적극적으로 수비에 나서는 모습도 보여준 이강인은 프리킥을 도맡고 코너킥 키커로도 나서며 경기를 주도했다. 

이강인은 이날 팀의 첫 번째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전반 20분 오른쪽 박스 안 정면에서 공을 잡아 슈팅을 날렸다. 이강인은 넘어지면서도 오른발로 슈팅을 때리는 재치를 보여줬다.

이강인은 0-1로 뒤진 후반 시작하자마자, 그리고 후반 14분에도 슈팅을 시도했으나 위력이 없었다. 이강인은 후반 21분 케빈 가메이로와 교체돼 벤치로 물러났다.

이날 발렌시아는 중원에 카를로스 솔레르와 우로시 라치치를 세웠고 블랑코와 바스를 측면에 냈다. 4백 라인은 가야, 기야몬, 파울리스타, 코헤이아가 형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야스퍼 실러선이 꼈다.

발렌시아는 전체적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하지만 전반 40분 먼저 실점했다. 비디오 판독(VAR) 결과 비야레알의 제라르 모레노가 헤더슈팅을 할 때 가야의 팔에 맞은 것이 확인돼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결국 모레노가 키커로 나서 득점으로 연결했다. 

발렌시아는 마지막까지 득점을 노렸다. 후반 25분 바스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맞히는 등 총공세를 펼쳤다. 결국 후반 40분 고메스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솔레르가 득점하면서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발렌시아는 후반 추가시간 곤살로 게데스가 극적인 역전골을 뽑아내 2-1로 승리를 거뒀다.

발렌시아는 이날 이기면서 승점 30(7승 9무 10패)이 돼 순위를 14위에서 11위까지 대폭 끌어올렸다. 졌다면 강등권인 18위 알라베스(승점 22)와 격차를 그대로 유지해 좋지 않은 흐름을 이어갈 뻔 했다. 

반면 비야레알은 이날 패배에도 7위(승점 37)를 그대로 유지했다. 하지만 최근 6경기에서 3무 3패가 돼 좋지 않은 흐름을 이어가게 됐다.  /letmeout@osen.co.kr

강필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