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8.67°

2021.04.10(SAT)

안영미 "헤어지면 죽겠다던 전 남친, 결혼식 사회 부탁"('어머어머 웬일이니')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3/05 14:22

[OSEN=최나영 기자] '어머어머 웬일이니'의 탁재훈, 안영미, 장동민, 김동현이 솔직 과감한 경험담으로 금요일 밤을 흔들었다.

5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의 '어머어머 웬일이니' 3회에서는 물 오른 독한 토크로 쉴새 없는 웃음이 이어졌다. 열두살을 속인 아내, 스킨십할 때도 이상한 소리를 내는 남자, 난폭한 여자친구 등 경악할만한 실제 사연들이 소개됐다. 4MC들도 유사한 경험담을 가감 없이 털어놓으며, 극에 달한 예능감을 펼쳤다.

탁재훈이 데뷔 당시 나이를 속였다고 고백했다.

9살 연하라고 믿었던 아내가 결혼 후 3살 연상이라는 사연을 소개하며, 충격적인 상황에 MC들은 경악했다. 비슷한 경험담으로 장동민은 "나보다 네 살 어리다고 한 여자친구를 만난 적이 있는데, 알고 보니 나와 동갑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여자친구에게 '내가 오빠 맞아?'라고 물었더니 '너무 오빠가 좋아서 속일 수밖에 없었어요'라고 고백하더라"고 회상했다.

이를 듣던 탁재훈은 "나는 나이를 속이는 게 싫다"고 단호하게 말하자, 안영미는 "나이를 속인 적 없느냐"고 물었다. 탁재훈은 "솔직히 데뷔할 때 나이를 속였다"면서 "당시 어리다고 속인 게 73년생이었다. 그 나이도 지금 보면 완전 나이가 많았다"고 털어놨다.

안영미는 "워낙 동안이어서 열 두살을 속여도 모를 것 같다"고 말했고, 탁재훈은 "나는 더 속일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런가하면 안영미는 인기 절정의 고등학교 리즈 시절을 자랑했다.

집착이 강한 이성에 관해 얘기하던 중 안영미는 갑자기 "내가 고등학교 때 인기가 너무 많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MC들은 "아 사연에 집중하고 있었는데…무슨 소리야"라며 믿지 못하겠다는 웃음을 보였다.

아랑곳하지 않고 안영미는 "정말이다. 한 남자친구와 만난 지 얼마 안 됐는데 헤어지자고 했는데, 집앞까지 찾아와서 '자기를 죽이고 가라'고 하더라"는 일화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나와 헤어지면 못 산다고 했던 그 친구는 성인이 돼서 또 연락이 왔는데, 자기 결혼식 사회를 봐달라고 하더라"며 "'난 너 없으면 죽을 거야'라고 했던 사람들 중에 진짜인 사람은 없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동민은 뚜렷한 결혼관을 밝혔다.

족보 상 원수 집안이라서 결혼을 못하고 있는 사연을 듣고, 장동민은 "집안의 누군가가 반대하는 결혼은 하고 싶지 않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억지로 결혼했다고 치자. 처가댁에 갔는데 어른들이 '너희 집구석은 아직도 그러냐'고 계속하면 스트레스를 받을 것 같다"며 "지금은 좋아서 죽고 못살겠지만 나 같으면 안 한다"고 덧붙였다.

탁재훈이 "정말 이상형이 나타났는데도 그럴 수 있나"고 묻는 말에도 장동민은 "엄청난 노력을 하겠지만 '우리끼리 도망가자!' 이렇게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같이 살려면 축복 받아야 좋은 것 같다. 끝까지 반대가 심하면 결혼을 안 하는 게 좋다"고 소신을 밝혔다.

독하지만 중독성 강한 토크 '어머어머 웬일이니'는 매주 금요일 밤 오후 8시 50분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되며, 이 보다 앞서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 생생한 현장 소식을 만나볼 수 있다.

/nyc@osen.co.kr

[사진] 티캐스트 E채널 

최이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