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7.67°

2021.04.20(TUE)

오윤아, 아들 민이 특수학교 "자폐 아이 엄마들이 고맙다고..감동"('편스토랑')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3/05 14:46

[OSEN=최나영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이 착한 예능 끝판왕에 등극했다.

5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도시락’을 주제로 한 22번째 메뉴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됐다. 먹대모 이영자, 집밥퀸 이영자, 큰손요정 이유리, 어남댁 류수영. 4인 편셰프 중 우승 주인공은 이영자의 오색리조또였다. 이로써 이영자는 통산 4승을 거머쥐었다. 이와 함께 이날 방송은 시청률 상승세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무엇보다 이번 대결이 의미 있었던 것은 마음 따뜻한 선행과 감동이 가득했기 때문이다. 먼저 우승자 이영자는 ‘생일상’이라는 주제로 개발한 도시락을 들고 ‘방호복 나이팅게일’로 유명한 손소연 간호사를 찾아갔다. 손소연 간호사는 코로나19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환자들과 의료진을 위해 직접 방호복에 그림을 그려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이영자는 깜짝 방문으로 간호사들에게 정성을 다해 만든 오색리조또와 준비해간 간식들을 전달했다. 손소연 간호사와 이영자의 대화를 통해 코로나19 최일선에서 분투 중인 의료진의 노고를 가슴에 새길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이후 손소연 간호사와 의료진들은 인증샷을 보내며 이영자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의료진 입맛까지 사로잡은 이영자 오색리조또가 우승, 22번째 출시 메뉴로 선정됐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민이 엄마 오윤아의 눈물 고백이 뜨거운 감동을 안겨줬다. 이날 오윤아는 민이의 특수학교 친구들의 엄마들을 집으로 초대했다. 발달장애가 있는 아이들을 키우는 동반자로서 서로 공감하고 위로가 되어준 소중한 인연이기 때문이다. 이어진 엄마들의 진솔한 대화는 우리가 미처 몰랐던 발달장애 아이들을 향한 편견과 아픔, 희망과 고마움에 대한 것이었다.

다큐가 아닌 예능 ‘편스토랑’에 출연한 민이를 보며 많이 놀란 한편, 고마움을 느꼈다는 엄마들의 말에 오윤아도 울컥했다. 오윤아는 “옛날 같았으면 ‘편스토랑’ 안 나왔을 거다. 민이가 나오는 것에 대해 예민하게 생각했었다. 그런데 자폐 아이들의 엄마들이 고맙다고 해주시니까 너무 감동했다.”라고 털어놨다. 실제로 ‘편스토랑’ 속 오윤아와 민이를 보고, 용기를 내 세상에 걸음을 내딛는 발달장애 아이들과 가족들이 많다고.

마지막으로 엄마들은 자신의 아이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편스토랑’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됐다. 민이가 다니는 학교 아이들과 인연이 있는 류수영은 “아이들이 다르지 않다. 우리가 익숙하지 않을 뿐이다. 그런데 민이 때문에 익숙해져 가고 있는 거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하기도. 어떤 예능에서도 들을 수 없는 소중한 이야기였다.

눈물바다가 됐지만, 어느 때보다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코로나19 의료진을 향한 격려와 감사의 마음도, 엄마 오윤아의 진심 고백도, 오윤아-민이 모자를 향한 응원도. 이는 착한 미디어커머스를 실현하는 ‘편스토랑’의 기획 의도와 결을 같이 한다. 단순히 맛있는 메뉴를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음식을 통해 마음 따뜻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많고 많은 예능 프로그램 중 ‘편스토랑’의 선한 영향력이 돋보이고, 의미 있는 이유이다.

한편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22대 우승메뉴 이영자의 오색리조또는 전국 해당 편의점에서 완제품과 밀키트 2가지 형태로 출시된다.

/nyc@osen.co.kr

[사진] '신상출시 편스토랑'

최이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