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6.21°

2021.04.20(TUE)

추미애 '당해보니 알겠다…조국 가족, 장하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3/06 04:15 수정 2021/03/06 09:37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해 "당해보니 알겠더라. 얼마나 저분이 힘들었을까"라며 "참 온 가족이 장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유튜브 방송에서 '사임 직후 조 전 장관이 위로의 말을 보낸 것으로 안다'고 말하자 "누가 누구를 위로하나 도대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사모님(정경심 교수)이 현재 수감 중이다. 아내와 엄마가 수감 중이라고 생각해보라. 어떻게 참아낼까"라며 "겪어보지 않으면 남의 상처를 가늠할 수 없다"고 했다.

또 21대 총선을 몇 달 앞둔 2019년 '조국 사태' 당시를 돌이키며 "후회되는 것도 있다. 그 아픔을 조금 일찍 알았더라면"이라며 "저는 그때 당에 있었다. 선거에 불리할까 봐 거리두기를 했다"고 말했다.

dk@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동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