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6.53°

2021.04.10(SAT)

'8년 연애' 아이돌 출신 예비부부, 5억대 신혼집 의뢰(홈즈)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3/06 15:31 수정 2021/03/06 15:53

[OSEN=하수정 기자] 3월 7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임경식,이민희 /이하 ‘홈즈’)에서는 가수 슬리피와 딘딘 그리고 그룹 H.O.T.의 토니안과 붐이 각각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는 아이돌 출신 예비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연애 8년차, 동갑내기 두 사람은 2018년까지 아이돌로 활동한 가수라고 한다. 힘든 시간 서로 의지하며 사랑을 키워온 두 사람은 마침내 올해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한다. 

예비 신랑은 아이돌 이후 보험설계사로 전향했으며 작년부터 PC방을 운영 중이라고 한다. 전직 아이돌 출신 두 사람이 신혼집으로 바라는 지역은 PC방이 있는 서울 양천구에서 자차로 40분 이내 거리로, 인천과 부천을 바랐다. 이들은 드레스 룸을 포함, 방 3개 이상을 원했으며, 아파트일 경우 탁 트인 뷰를 희망했다. 예산은 매매가 4~5억 원대를 희망했으며, 최대 6억 원대 초반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먼저, 복팀에서는 가요계 절친 슬리피와 딘딘은 부천시로 향한다. 깔끔한 외관의 나홀로 아파트 매물로 세련된 인테리어와 거실의 뷰를 본 딘딘은 광대승천을 보이며, 승리를 확신했다고 한다. 함께 간 슬리피는 이곳을 일몰 맛집으로 소개하며, 최고의 야경을 선보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또, 두 사람은 의문의 장소를 ‘리얼 힙합’ 공간으로 소개한다. 이를 본 양세형은 “두 공간의 컬래버야 말로 완전 스웨그죠”라고 감탄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덕팀에서는 가수 토니안과 붐이 인천 청라국제도시로 출격한다. ‘홈즈’에서는 최초로 소개되는 청라 신도시 매물로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이 소개한 곳은 아파트형 연립주택으로 개인 창고는 물론 다양한 수납공간을 자랑한다고 한다. 주방 옆 대형 팬트리룸를 발견한 토니는 “우리 집에 있던 편의점보다, 여기가 더 좋다.”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한편, 붐은 매물 소개 내내 하이텐션을 보이며, 함께 출격한 토니안에게 다양한 리액션을 유도한다. 붐의 리드에 따라 춤과 노래를 선보이던 토니안은 지칠 줄 모르는 붐의 상황극에 백기를 들며, 리액션 고장을 선언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 두 사람은 인천의 단독주택을 소개한다. 1980년에 준공된 구옥이지만 2018년 부분 리모델링을 마친 매물로 실내 공간을 본 코디 전원은 매물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클래식한 분위기의 원목 웨인스코팅과 앤티크한 인테리어를 본 코디들은 “상상조차 못한 인테리어다.” “유일무이 인테리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고 한다. 과연, 의뢰인은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아이돌 출신 예비부부의 신혼집 찾기는 7일 오후 10시 50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MBC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