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3.73°

2021.04.16(FRI)

윤석열 사퇴후 지지율 급등, 32.4%로 1위…이재명은 24.1%[KSOI]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3/07 16:24 수정 2021/03/07 17:43


윤석열 검찰총장. 김경록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퇴 후 처음 실시된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이 30%를 넘어서며 1위에 올랐다는 결과가 8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2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2.4%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월 22일 KSOI의 같은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14.6%로 나타났는데, 6주 만에 17.8%포인트 급상승했다.

윤 전 총장 지지율은 ▶국민의힘 지지층 ▶대통령국정수행 부정 평가층 ▶보수성향층 ▶50대와 60세 이상 ▶서울 ▶대전·세종·충청 ▶대구·경북 등에서 높게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가 24.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9%로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홍준표 무소속 의원(7.6%), 정세균 국무총리(2.6%),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2.5%)이 뒤를 이었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유기량 대표

유기량 대표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