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노벨물리학상도 미 과학자 3명···광통신·디카 기술 발전 공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09/10/07 미주판 2면 입력 2009/10/06 20:14

찰스 카오 박사

찰스 카오 박사

윌러드 보일 박사

윌러드 보일 박사

조미 스미스 박사

조미 스미스 박사

통신과 디지털카메라 세상을 여는데 기여한 미국인 과학자 세 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 한림원 노벨 물리학상 수상위원회는 장거리 광통신이 가능하도록 광섬유 기술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킨 영국 스탠더드 텔레커뮤니케이션연구소의 전 연구원인 중국 태생 미국인 찰스 가오(76) 박사와 디지털카메라의 '망막' 역할을 하는 고체촬상소자(CCD)를 개발한 미국 벨연구소의 전 연구원인 윌러드 스터링 보일(85) 조지 엘우드 스미스(79) 박사를 올해의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이들은 빛을 이용해 본격적인 디지털 시대를 열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가오 박사는 통신용 광섬유의 불순물을 없애면 장거리 광통신이 가능하다는 이론을 확립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1960년대 광섬유가 처음 개발됐을 때는 20m 정도만 빛을 보내도 광섬유의 품질이 나빠 광신호가 소멸됐다. 가오 박사는 불순물을 없앤 순수한 광섬유를 개발하면 100㎞ 이상 광신호를 전송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이론을 바탕으로 장거리 통신이 가능한 광섬유가 개발됐다.

보일 박사와 스미스 박사는 69년 빛을 디지털 신호로 기록할 수 있는 고체촬상소자를 처음으로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관련기사 2009년 노벨상 종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