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4.45°

2021.04.16(FRI)

식당·체육관 규제 완화 주지사 명령 … 8일부터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21/04/02  0면 입력 2021/04/01 18:00 수정 2021/04/01 15:45

50명 대면집회 상한선 폐지

미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4차 대유행이 다시 우려되는 가운데 조지아 주에서는 방역 규제가 대폭 완화된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오는 8일부터 집회 인원 제한, 전염 취약계층의 자택 대피 의무 등의 규제를 해제하고, 술집과 소매점 등의 방역지침을 간소화하는 행정명령에 지난달 31일 서명했다.

켐프 주지사는 또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시작된 지 1년 만에 조지아 비상사태를 오는 30일로 종료하는 명령에도 서명했다. 그러나 비상사태는 지난해 수차례 반복됐듯이 다시 연장될 수 있다.

새 행정명령에 따라 식당은 실내 수용 규모를 크게 늘릴 수 있고, 체육관과 피트니스 센터 등의 거리제한도 완화된다. 또 50명으로 제한된 집회 상한선도 없어진다. 다만, 고객을 응대하는 식당 종업원의 마스크 착용 등 대부분의 위생 규정은 계속 시행된다.
켐프 주지사는 조지아의 신규 확진자가 줄어들고 있고, 수백만 명의 주민이 최소 1회 백신 접종을 받았기 때문에 방역 규제 완화는 “정상 생활”로 돌아가는 중요한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주지사의 방역 규제 완화 조치는 백신 접종 확대에도 불구, 코로나 변종 바이러스가 새로운 대유행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취해진 것이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보건 당국은 4차 대유행의 가능성을 경고하며 전국 주정부와 시민들에게 경계를 늦추지 말 것을 거듭 당부하고 있다. 로셸월렌스키 CDC(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은 최근 백악관 브리핑에서 “임박한 파멸”을 경고하면서 미국민들에게 경계심을 늦추지 말 것을 촉구했다.

반면 켐프 주지사는 식당 등 대부분의 업소들이 생존 한계에 직면해 있다며 방역 규제를 완화해야 할 필요가 있음을 주장하고 있다.

조지아에서 지금까지 360만회분의 백신이 접종됐다.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는 지난 1월을 피크로 크게 줄었다. 그러나 지난 3월 14일 이후 신규 확진자와 의심 감염자의 7일 이동평균 숫자가 더 이상 내려가지 않고 있으며, 코로나19 입원환자는 미시간, 뉴저지에 이어 전국 세 번째로 최악 상태다.

보건 전문가들은 임박한 4차 대유행을 피하기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방역지침을 계속 준수하고, 백신 접종을 확대하면서 시간을 벌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텍사스, 미시시피 등 10여개의 주가 마스크 착용 의무, 비즈니스 방역지침 등을 해제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