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haze
58.37°

2021.04.20(TUE)

목조 건축 규제로 LA 건축비 오를 수 있어···

[LA중앙일보] 발행 2021/04/08 경제 1면 입력 2021/04/07 20:00 수정 2021/04/08 10:21

화재 예방·안전 확보 목적

LA 시의회는 대형 부동산 개발 시 목재 사용을 규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의회는 6일 화재 예방과 안전 확보 차원에서 대형 빌딩을 지을 때 목재 사용을 제한하는 내용의 조례안 논의를 투표로 결정했다.

적용 대상은 건축물 바닥 면적이 총 15만스퀘어피트 이상이거나 층고 30피트 이상 시 10만스퀘어피트 이상인 경우다. 또 스퀘어마일 당 인구가 5000명 이상인 지역도 해당하며 이는 센서스 통계에 따라 10년마다 바뀐다.

조례안이 통과되면 이들 건축물은 목재 사용을 줄이는 대신 콘크리트의 비중을 늘려서 지어야 한다.

부동산 정보 웹사이트 ‘어바나이즈 LA’는 다운타운, 한인타운, 센추리 시티, 할리우드 등 노후한 빌딩이 많은 상업 지구와 강풍 위험이 큰 하이랜드 파크, 에코 파크, 실버레이크, 로스펠리즈, 퍼시픽 팰리세이드 등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부동산 개발 시 최상의 공법과 자재를 이용해야 한다는 의미지만 반대 여론도 만만치 않다.

반대 측은 목재 건축 확대를 허용하는 방향으로 개정이 추진 중인 캘리포니아 빌딩 코드와 배치되고 주택 공급을 늘려야 하는 상황과도 역행한다고 지적한다.

시 의회에 직접 항의 편지를 보낸 사이먼 하 건축가는 “현행 규정대로면 5층 이하 빌딩은 경량 목재로 짓고 6~8층은 방염 목재로 짓는다”며 “해당 조례가 발효되면 동일한 건물을 지어도 건축비가 5~10% 이상 높아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