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9.23(Wed)

왜 비상사태 선포했나? 유아·청소년 사망 급증에 연방정부 차원 '신속 조치'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09/10/26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09/10/25 19:32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신종플루에 대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은 보건당국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감염 지역과 사망자 수가 계속 늘기 때문이다. 특히 계절독감까지 기승을 부리는 겨울을 맞아 상황이 크게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작용했다.

보건당국은 신종 플루 환자가 발생한 지난 4월 말에는 '공중보건 비상상황(Public Health Emergency)'을 선포하고 검사용 시약과 치료약 마련을 위한 작업에 돌입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를 중심으로 한 예방과 확산방지 노력이 주효했는지 여름까지만 해도 신종플루 치사율은 일반적인 독감 수준을 넘지 않았다. 그러나 가을 들어 감염 지역과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유아.청소년 사망이 100명에 육박하자 강력한 조치에 나선 것이다.

보건당국은 당초 이달 중순까지 1억2000만 명에게 백신을 접종시킨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생산량이 이를 따르지 못했다. 결국 11월 중순까지 5000만 명 12월까지 1억5000만 명에게 백신을 접종하도록 계획이 바뀌었다.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됨에 따라 신종 플루에 대한 대응은 훨씬 체계적이고 빨라질 전망이다. 각종 연방 법규를 뛰어넘어 신종 플루 차단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정책 담당자인 보건장관에게 권한을 부여했기 때문이다.

백악관 측은 "이번 비상사태 선포가 폭우를 동반한 허리케인이 닥치기에 앞서 취해졌던 조치들과 성격이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통상 허리케인의 경우 해당 지역을 재해지역으로 선포해 연방정부가 신속하게 자금과 복구 지원에 나설 수 있도록 한다. 오바마 대통령이 신종 플루와 관련해 재해지역 선포보다 더 엄중한 국가비상사태를 선택한 것은 감염 지역이 미 전역을 망라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워싱턴=김정욱 특파원

관련기사 신종플루 감염 전세계 급속 확산_4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