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5.31(Sun)

동양선교교회 분쟁 일단락···강준민 목사 사임

[LA중앙일보] 발행 2009/11/0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09/11/06 20:32

"조건없이 물러나"

6일 동양선교교회 긴급 임시당회가 끝난 직후 사표를 제출한 강준민 목사가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김상진 기자>

6일 동양선교교회 긴급 임시당회가 끝난 직후 사표를 제출한 강준민 목사가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김상진 기자>

4년간 계속되던 동양선교교회 분쟁이 강준민 담임목사의 사임으로 끝을 맺었다.

6일 오후 4시 강 목사는 교회에서 임시당회를 소집하고 사표를 제출했다. 이에 앞서 강 목사는 이날 오전 8시 교역자협의회에서 미리 사의를 표명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임시당회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당회측은 "강 목사는 모든 조건없이 사임하겠다고 했다. 모든 분쟁은 자신 때문에 생긴 것이라고 했으며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30여 분간 이어졌던 임시당회를 마치고 자리를 떠나는 강 목사는 "미안하다"라는 말만 남기고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당회측은 이날 강 목사의 사표를 받아들이기로 결정 즉시 수리했다.

당회측 대변인을 맡은 이영송 장로는 "강 목사의 사임날짜는 11월8일(일요일)이 될 것이며 강 목사가 교인들에게 인사를 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앞으로의 발생할 수 있는 소송문제나 사임방법에 대해서는 아직 어떠한 것도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장로는 "강준민 목사는 자의적으로 사표를 제출한 것이지 우리가 사표를 강요한 것이 절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했으면 좋겠다"며 "강 목사는 전날 밤 이미 이메일로 '항소를 취하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동양선교교회 분쟁은 지난 2006년 당회 승인없이 시가보다 높은 가격에 교회 주차장을 매입한 것과 관련 당회 장로들과 강준민 목사간의 갈등이 불거지면서 시작됐다. 그해 11월 강 목사는 공동총회를 열어 당회를 해산시켰다. 이에 반발한 당회 장로 9명은 이듬해 '당회해산은 불법'이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LA수퍼리어 법원은 지난 7월 '당회해산은 불법'이라며 원고측인 당회 장로들의 손을 들어줬고 강 목사측은 판결에 불복 항소를 하는 한편 판결에 대한 자동집행유예 신청 임시공동총회 당회 멤버구성을 놓고 이의를 신청했지만 모두 기각 당했다.

오수연.장열 기자

관련기사 동양선교교회 강준민 목사 사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