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4.06(Mon)

[풍향계] 노년을 위한 공부

[LA중앙일보] 발행 2009/12/10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09/12/09 19:27

이종호/J-퍼블리싱 본부장

건.처.재.사.붕(健妻財事朋). 노인 오복(五福)이라 하여 한참 인터넷에 떠돌았던 말이다.

건(健)은 건강이다. 아무리 재물이 많아도 건강하지 못하면 소용이 없는 법. 당연히 노년 행복의 첫째 요건이다. 처(妻)는 옆에서 돌봐 주는 배우자를 말한다. 여자들에겐 부(夫)가 되겠다.

재(財)는 비루하지 않게 살 수 있을 만큼의 적당한 재산을 말한다. 사(事)는 일이다. 나이 들어도 일이 있어야 생활 리듬을 잃지 않고 건강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붕(朋)은 친구를 말한다. 말년의 외로움을 덜 수 있는 것은 자식도 아니고 이성도 아니고 오직 친구라는 말이다.

이 다섯 가지는 모두 물리적인 것이다. 그러니 이것만으로는 무엇인가 부족해 보인다. 나이가 들면 그에 걸맞은 지혜까지 곁들여져야 진정 복된 노년이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 가지 더하고 싶은 게 있다. 바로 양보 겸손을 뜻하는 양(讓)이다.

노년을 아름답게 만드는 것은 때를 알아 물러설 줄 아는 마음가짐이다. 비움으로써 생겨나는 아량과 너그러움이다. 나이가 들어서도 끝까지 나만 옳다고 우기는 일 여전히 무엇인가 챙기려 아등바등 매달리는 일은 노추(老醜)의 전형이다. 나이 먹고도 설 자리를 몰라 계속 엄벙덤벙 헤매는 것 갈수록 더 인색해지고 용렬해져서 주변을 불편하게 하는 것 역시 아름다운 노년과는 거리가 멀다.

예전엔 나이가 들면 누구나 현자(賢者)가 되고 저절로 성숙한 인간이 되는 줄 알았다. 그러나 한해 두해 나이를 먹어 보니 착각도 그만한 착각이 없었다. 인생의 지혜란 고통스런 자유로움을 걸어간 뒤에 남겨지는 발자국 같은 것이라고 했다. 지혜의 왕 솔로몬도 하나님의 은총을 눈물로 간구한 끝에 비로소 지혜자가 되었다. 세월 따라 거저 얻어지는 계급장이 아니라 쉼 없이 자신을 갈고 닦고 비우는 자에게만 주어지는 훈장이 노년의 지혜라는 것을 그래서 이제서야 어렴풋이 알 것 같다.

60이 넘고 70이 넘은 분들은 한결같이 말한다. 어영부영 살다 보니 눈 깜짝할 사이에 노년이 되어 있더라는 것이다. 이 말은 준비할 겨를도 없이 나이만 먹었다는 회한의 고백이다. 머지않아 노년이 될 40~50대들에겐 하루라도 빨리 노년 공부를 하라는 일깨움이기도 하다.

소노 아야코라는 일본 작가가 쓴 계로록(戒老錄)이라는 책이 있다. 몇 년 전에 '나는 이렇게 나이 들고 싶다'라는 제목의 한국어로도 출간되어 인기를 끌었다. 이 책엔 노인 뿐 아니라 40~50대도 함께 읽고 새기면 좋을 경구들이 가득 차 있다. 이를테면 이런 것이다.

한가하게 남의 생활에 참견하지 말 것 / 지난 얘기는 정도 껏 할 것 / 젊은 세대는 나보다 바쁘다는 것을 명심할 것 / 노인이라는 사실을 실패의 변명거리로 삼지 말 것 / 나이가 많다는 것이 지위도 자격도 아님을 자각할 것 등등.

그러나 이 책의 가장 준엄한 가르침은 역시 양보와 비움에의 권면이다.

내 자신만 옳다고 생각하지 말 것 / 가진 물건을 줄여 나갈 것 / 노년의 가장 멋진 일은 화해임을 명심할 것 / 그리고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을 긍정적으로 돌아보며 언제 죽어도 괜찮다고 생각할 수 있도록 늘 심리적 결재를 해 둘 것….

겨울이 깊어 가고 있다. 자연에만 겨울이 있는 것이 아니다. 인생에도 겨울이 오고 노년도 닥쳐 온다. 누구에게나 반드시.

그 때를 대비해 나는 지금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가. 다시 한 해를 마무리하는 요즘 우리 모두 한번 쯤 던져 보는 질문이 되었으면 좋겠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