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haze
53.96°

2021.12.04(SAT)

김종국 심경고백 "아주 진절머리…이 나이에 적당히 운동할걸"

  • 글꼴 축소하기
  • 글꼴 확대하기

[편집용 한국기사] 입력 2021/11/25 04:05 수정 2021/11/25 16:24




가수 김종국. [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 캡처]






가수 김종국이 ‘로이더’(약물로 근육을 키우는 사람) 의혹을 받은 것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25일 김종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에 새로운 영상을 게재하며 심경을 밝혔다.

김종국은 해당 영상 설명란에 “도핑검사 결과가 늦어져서 결과 나오는 대로 영상으로 마무리하도록 하겠다. 현재 상황을 떠나서 믿어주시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과의 약속이니까”라며 “저도 아주 진절머리난다”고 적었다.

이어 “공인으로서 겪을 수 있을 다양한 사고를 멀리하기 위한 세심한 노력을 하면서 살아왔지만 이번 일은 정말 저도 예상할 수가 없었다”며 “어떤 식으로든 원인 제공이 있었기에 어떤 결과가 생기는 건데 ‘나이에 맞게 적당히 운동을 해야 했나’라는 자책이 들게 하는 독특한 이슈였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름 힘들었던 이번 일을 겪으면서 지친 마음도 달래고 힐링도 할 겸 제 옛 추억을 돌아보고 왔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 캡처]






공개된 영상에서 김종국은 과거 살던 경기도 안양에 있는 집을 찾았다. 그는 집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로이더 이슈에 관해 말을 꺼냈다. 김종국은 “도핑 테스크 결과가 늦어질 것 같아서 (콘텐츠를) 어떻게 메꿔야 하나 고민됐는데, 안양을 가서 추억을 전해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몇 주 힘들어서 기운도 끌어올리고 초심을 찾을 겸 가겠다”고 말했다.

또 일각의 오해에 해명하기도 했다. 그는 “누굴 가르친다는 목적으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한 적 없다”며 “몸이 좋다는 자부심을 가진 적이 없고, (운동 지식 등을) 나눈다는 마음이다. 난 몸이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보다 몸 좋은 사람들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

앞서 캐나다의 유명 보디빌더이자 헬스 유튜버인 그렉듀셋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김종국은 약물을 썼을까 안 썼을까’라는 영상을 공개하며 로이더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김종국은 즉각 반박했으나, 듀셋은 ‘김종국의 몸이 약물의 도움을 받아 만들어졌다’며 김종국을 거듭 저격했다. 이에 김종국은 유튜브 영상을 통해 호르몬 검사 결과를 공개한 데 이어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의 박민철 변호사를 소개하며 듀셋을 향해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그러자 듀셋은 이후 김종국에 대해 언급한 영상을 모두 삭제했다.

한편 듀셋은 지난 2010년 도핑 약물인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를 캐나다로 밀반입하다 적발돼 5만 달러(약 5900만원)의 벌금과 20개월 조건부 징역,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