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5.25(Mon)

도요타 사태…마주 보고 달리는 미·일

[LA중앙일보] 발행 2010/02/04 경제 1면 기사입력 2010/02/03 18:31

미 교통부장관 등 나서 강경 치달아
자동차 노조 등도 도요타 비판 공세
일본선 일단 대응 자제속 대책 고심

도요타 자동차 리콜 파장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미국내 도요타 자동차에 대한 정부와 국내 여론이 갈수록 악화되면서 미-일간 분쟁으로 발전할 소지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차량 결함으로 인해 주력 차종의 판매와 생산 잠정중단 선언한 도요타 자동차 사태가 국가간 분쟁으로 확산될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일본 추추미의 도요타 공장에서 직원들이 프리우스를 조립하고 있다.<AP>

차량 결함으로 인해 주력 차종의 판매와 생산 잠정중단 선언한 도요타 자동차 사태가 국가간 분쟁으로 확산될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일본 추추미의 도요타 공장에서 직원들이 프리우스를 조립하고 있다.

▷강경한 미국 정부 = 지난 3일 연방 교통부 레이 러후드 장관은 하원 세출위원회 청문회에 앞서 "도요타 자동차 주인들은 리콜 대상인 차량을 운전하지말고 딜러를 찾아 결함을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행정부내 교통 정책을 책임지는 각료가 리콜 대상이 된 도요타 차량의 운전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이후 러후드 장관은 "리콜 대상이 된 모델을 운전하는 운전자들이 사고 위험을 안고 운전을 하기 보다는 빨리 딜러를 찾아 문제를 해결할 것을 강조하려고 했었다"며 실언이라고 밝히기는 했으나 이는 미국 정부가 이번 사태를 단순히 차량 문제로만 보지 않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앞서 2일에도 러후드 장관은 A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교통부 관계자들이 이미 작년 12월 일본 도요타 본사에서 임원진들을 만나 문제점을 지적했지만 정작 도요타 자동차측에서 별 다른 조치가 없었다고 도요타 자동차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가 도요타 자동차에 대한 벌금 부과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여 도요타 자동차 문제가 경제를 벗어나 정치 이슈로 확대되었음을 보여줬다.

소식통에 따르면 문제가 있는 제품에 대해 제때 리콜을 하지 않은 경우 도요타는 최대 1640만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

▷들끓는 여론 = 여론 역시 악화되고 있다. GM의 경영난으로 대량 실직을 한 미국 자동차 노조는 비용 절감을 위해 공장 문을 닫으려는 도요타 자동차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하고 나섰다.

이에 앞서 지난주에는 전미자동차노조(UAW)가 도요타 자동차에 대한 정부의 강경조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UAW는 지난주 워싱턴의 일본 대사관앞에서 도요타 자동차의 캘리포니아 프리몬트 공장 폐쇄에 대한 반대 시위를 벌였다.

또한 UAW가 도요타 사태에 대한 청문회를 준비중인 하원 통상위원회 의원들에게 무역 장벽 등을 통해 일본에 강경한 태도를 취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캐나다에서는 1일 도요타와 부품 제조사인 CTS에 자동차 구입과 사용으로 인한 손실과 부상 등에 대한 배상을 요구하는 집단 소송이 제기됐다.

▷잠잠한 일본 = 이같은 미국의 강경한 입장에 대해 일본 정부는 대응을 자제하고 있지만 도요타 자동차 문제는 이미 미-일 분쟁으로 발전하는 양상을 띄고 있다. 일본 정부 입장에서는 도요타 자동차 문제에 대해 선뜻 나서기가 쉽지 않다.

작년 9월 출범한 민주당 정권이 '대등 외교'를 내세우면서 미-일 양국간의 동맹관계가 예전같지 않기 때문이다. 이미 후텐미 미군기지 이전문제를 놓고 양국간 관계가 좋지 않은 가운데 도요타 자동차 문제가 양국간 분쟁으로 비화되면 관계 회복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급한 도요타 = 도요타 자동차가 이번 사태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는 딜러들을 달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요타 자동차는 미국내 딜러들에게 최대 7만5000달러까지 리콜 조치에 따른 추가 근무에 대한 보상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도요타 자동차의 밥 카터 부회장은 “이번 사태에도 불구하고 세차, 차량 리콜 및 수리, 오일 체인지 등 추가근무를 하며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소비자들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딜러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도요타 자동차는 각 딜러에서 작년 한해동안 판매된 차량 숫자를 기반으로 딜러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500대 미만을 판매한 딜러는 7500달러, 4000대 이상을 판매한 딜러는 최대 7만5000달러까지 받게 된다.

▷이어지는 악재 = 하지만 이번 사태는 쉽게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3일 친환경자동차 프리우스의 브레이크 결함 가능성과 관련해 도요타 자동차에 원인 조사를 지시해 도요타 자동차 문제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한편, 3일 라후드 장관의 발언으로 인해 도요타 자동차의 주가는 이날 하루동안 5.04%나 하락, 74.24달러로 마감했다.

서기원 기자

관련기사 도요타 리콜 전세계 확산_3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