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20.05.25(Mon)

한인 고객에 고개 숙였다…도요타, 가속페달 결함 사과광고 게재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0/02/0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0/02/03 20:13

교통장관은 의회 청문회서 강력 비판…“자율 리콜 아니라 우리 압력에 결정”

도요타 자동차가 한인고객에게도 고개를 숙였다. 회사측은 본지(4일자 A-6 면 참조)에 광고를 게재, 한인 고객들에게 정중하게 사과하고 결함을 신속하게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관계기사 중앙경제>

도요타가 사태수습에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레이 러후드 연방교통부장관은 3일 “도요타 자동차의 리콜이 자율적 판단이 아니라 미국 당국의 강력한 요구에 따른 것이었다” 고 말해 파문이 예상된다. 연방 당국은 또 도요타에 거액의 벌금까지 부과할 움직임이어서 파장이 일파만파로 커질 전망이다.

교통장관 발언 파장=러후드 교통장관은 3일 하원 세출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도요타 차량 소유자들은 운행을 중단하고, 먼저 수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가 파장이 커지자 즉각 “명백한 실언이었다” 고 말을 바꿨다.

러후드 장관은 앞서 “도요타가 가속페달의 안전성 문제점이 드러난 후에도 안이한 대응을 하다 미국 교통당국의 압력에 못이겨 리콜에 나섰다”며 자발적인 리콜이 아니었다는 점을 들어 도요타 측을 강력히 비난했다.

결함 원인 촉각=가속페달 결함의 원인이 전자장비 오작동으로 밝혀질 경우 도요타 자동차 전체로 파문이 확산될 수 있다. 도요타 측은 전자시스템 결함이 아니라 부품 자체 문제라고 밝혔지만 전자시스템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면서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전자시스템의 결함으로 밝혀지면 도요타 자동차 전체에 대한 구조적 문제로 사태가 확산되기 때문이다. 또 자동차 업계 전체로 번질 우려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하원 에너지통상위원회는 도요타 측에 리콜 원인이 전자부품 결함이 아니라는 증거 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월스트릿저널은 이와 관련, 자동차 핵심 부품이 기계식에서 전자제어식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정치적 비화=미 행정부가 도요타 사태 해결에 직접 나서면서 정치적 외교 문제로도 확산되고 있다. 리콜 사태와 관련한 하원 청문회가 잇따라 예정되면서 해묵은 무역분쟁을 포함한 정치·경제 이슈로 번질 조짐이다.

하원 정부개혁위원회는 10일 이나바 요시 도요타 북미법인장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열고, 에너지통상위원회도 25일 도요타의 리콜 시기 적절성과 리콜 원인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교통안전국(NHTSA)도 리콜 사태를 초래한 도요타에 제재 벌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결정이 나면 미 자동차 업계 사상 최고의 벌금이 될 전망이다.

한편 친환경 모델인 도요타의 하이브리드카 ‘프리우스’도 제동페달 결함 신고가 잇따르면서 리콜 가능성이 커졌다.

이중구 기자 jaylee2@koreadaily.com

관련기사 도요타 리콜 전세계 확산_3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