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19.09.21(Sat)

"북한, 정전협정 준수하라"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0/12/0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0/12/09 10:58

시카고 의회 북 규탄 결의안 채택
멜·오코너·로리노의원 공동 발의

8일 열린 시카고 시의회에서 리차드 데일리(사진 오른쪽) 시카고 시장이 전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시의회는 북한의 연평도 도발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br><br> <br><br>

8일 열린 시카고 시의회에서 리차드 데일리(사진 오른쪽) 시카고 시장이 전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시의회는 북한의 연평도 도발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카고 시의회가 북한의 연평도 도발을 규탄하고 정전협정 준수를 촉구했다. 연방 상·하원에 이어 시카고는 처음으로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한 지방자치단체가 됐다.

8일 시카고 시청 시의회 전체 회의에서는 리차드 멜 시의원이 발의한 북한 규탄 결의안(Resolution in Condemnation of North Korea)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올해 마지막 시의회 전체회의는 리차드 데일리 시카고 시장이 주재했으며 시 예산안과 결의안 등을 처리했다.

이번 북한 규탄 결의안은 멜 의원이 처음으로 제안했고 패트릭 오코너, 마가렛 로리노 시의원 등이 공동 발의자로 서명했다. 이들 세 의원은 모두 한인밀집지역을 지역구로 하고 있으며 한인사회와 가깝다.

시의회의 결의안은 “11월 23일 북한이 연평도에 포격을 가해 인명피해를 냈다. 한국전쟁 이후 한반도는 긴장상태가 계속되고 있는데 북한은 여러차례 도발을 시도했다”며 사례를 열거했다. 결의안은 북한이 저지른 1983년 버마 아웅산 테러와 1987년 대한항공 폭파 사건 등을 언급했다.

결의안은 또 “이러한 호전적인 정권이 벌인 악랄한 행위에 대해 모든 나라, 모든 규모의 정부가 규탄한다”며 “데일리 시장과 시의원들은 북한이 1953년 정전협정을 준수하고 1991년 남북기본합의서의 불가침 조항을 지키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시카고 시의회 결의안은 반기문 UN 사무총장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에게도 전달될 것으로 알려졌다.

결의안을 발의한 리차드 멜 시의원은 “북한의 도발로 민간인도 희생됐다. 이러한 만행에 대해 시의회 차원에서 결의를 나타내기 위해 상정하게 됐다”며 “이번 도발로 시카고의 많은 한인들이 걱정할 것이다. 희생자 가족에게도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박춘호 기자 polipch@koreadaily.com

관련기사 chi 시카고 의회 북한 규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