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2.14(Sat)

지진 경제적 피해 120억불 이상…전문가, 성장률 하향조정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2/24 미주판 15면 기사입력 2011/02/24 16:44

연내 금리인상 어려워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22일 발생한 규모 6.3의 강진으로 120억달러의 경제적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됐다.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은 23일 보험에 가입된 재산을 근거로 산출한 경제적 피해규모가 12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또 AFP통신은 미국 재난관리회사 ‘에어 월드와이드(AIR Worldwide)’도 강진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최소 50억뉴질랜드달러에서 최대 11억5000만뉴질랜드달러까지로 추산했다고 전했다. 추산된 경제손실 규모는 보험에 가입된 상업 빌딩과 주택의 피해 상황 및 영업을 못하게 되면서 발생하는 손해 등을 산정한 것이다.

지진 탓에 크라이스트처치의 상업지구가 대부분 문을 닫았고 건물 다수가 붕괴했으며 도로와 교량 등 사회 인프라 피해도 상당했다. 산정된 경제적 피해에는 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재산의 피해는 포함되지 않아 피해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존 키 뉴질랜드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재 누구도 재산피해 규모를 정확히 추산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재산피해는 37억달러로 추산됐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지진으로 인해 올해 뉴질랜드의 경제성장률이 예상치보다 낮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RBC캐피털마켓의 시장분석가 마이클 터너는 뉴질랜드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당초 1.9%에서 1.1%로 하향 조정했다. 스탠더드차터드 역시 올해 뉴질랜드의 GDP 증가율을 2%에서 1.4%로 낮췄고 2012년 전망 역시 3%에서 2.7%로 하향조정했다.

이런 가운데 지진으로 인해 뉴질랜드 중앙은행이 올해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도 사실상 사라졌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시장에서는 올해 과도한 유동성 통제를 위해 중앙은행이 금리를 올릴 가능성을 점쳤으나 예상 밖의 지진으로 경제가 타격을 입으면서 인상 시기를 놓치게 됐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관련기사 불의 고리 뉴질랜드 또 강진 사상자 속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