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19.11.22(Fri)

삼성ㆍLG 등 신기술 '각축'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3/01/08 경제 1면 기사입력 2013/01/07 15:32

세계 최대 규모 소비자가전전시회(CES) 오늘 개막
'똑똑한' 제품 한 자리에…홈오토메이션 등 '눈길'

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3이 8일부터 나흘간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LG 부스에 전시된 OLED TV.  [AP]

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3이 8일부터 나흘간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LG 부스에 전시된 OLED TV. [AP]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소비자가전전시회(이하 CES) 2013이 오늘(8일)부터 미디어데이 행사를 시작으로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세계 48개국 3000여 업체가 참여하고 전시회장 규모만 190만 스퀘어피트에 달해 역대 최대 규모다.

이 가운데 'TV 전쟁'이 하이라이트다. 특히 올해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와 울트라고화질(UHD) TV 간의 승부가 예고되고 있다. 평판 TV, 3D TV에 이어 세 번째다. LG전자는 지난 2일 세계 최초 예약판매에 돌입한 55인치 OLED TV 19대를 전시장 전면에 내세웠다. 스스로 빛을 내는 유기물질인 OLED로 화소를 구성해 백라이트가 필요없고 화질이 보다 풍부해진다는 강점이 있다.

대형 OLED TV 첫 양산 기록을 LG전자에 내준 삼성전자는 곧 출시할 OLED TV 대신 초대형 UHD TV를 전면에 내세웠다. '놀라운 세계로의 여행(Journey of Wonder)'이라는 주제 아래 전시장 입구에 소극장을 방불케 하는 초대형 UHD TV(85ㆍ95ㆍ110인치)로 구성된 빅스크린 TV존을 마련했다. 기존에 공개된 85인치보다 더 큰 TV다. UHD TV는 기존 풀HD급에 비해 화소가 4배 더 촘촘히 배치돼 훨씬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반면 스마트 TV 시장은 삼성전자 대 비(非)삼성전자 구도로 판이 짜이는 모양새다. LG전자는 삼성전자를 견제하기 위해 일본과 유럽 TV업체와 결성한 '스마트TV 얼라이언스'에 최근 파나소닉과 IBM 등을 영입하면서 세를 늘리고 있다. 기존의 도시바ㆍ퀄컴ㆍ유미와 함께 거대 스마트TV 연합체를 형성한 것이다. 최성호 LG전자 스마트비즈니스그룹장(전무)은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TV 10대 중 3대가 스마트TV 얼라이언스 제품이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CNN이 정리한 CES 2013 관람 포인트를 요약ㆍ소개한다.

◆가정 인터넷 기기=올해 CES에서는 가정 내 각종 기기를 인터넷으로 연결해 간편하게 조종할 수 있는 이른바 홈오토메이션과 건강 관련 인터넷 연결 기기들이 많이 소개될 예정이다. 특히 스마트폰으로 주택 보안 잠금장치와 조명 에너지 효율성 제고 기기 등을 조종할 수 있는 혁신기술이 공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 카(Car)=포드와 도요타 현대 아우디 등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이번 CES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무인 자동차와 함께 주차 등에 필요한 보조 운전장치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 인터넷을 활용해 내비게이션 기능을 개선하는 한편 자동차 운행정보 감시기능과 고장탐지기술 등도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터치스크린 컴퓨터=지난해 가장 주목을 받은 아이템은 초박막 울트라북이었지만 올해 집중 조명을 받는 제품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운영체제(OS) 윈도8로 구동되는 태블릿ㆍ랩톱 하이브리드 기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동수ㆍ박태희 기자
fdoseo@koreadaily.com

관련기사 애플, 삼성, LG 상대 특허 소송_3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