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5.81°

2021.03.06(SAT)

오바마케어 가입 마감 한달 앞으로 [Health Care Refor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4/03/04 미주판 3면 입력 2014/03/03 20:07 수정 2014/03/04 14:07

막판 몰릴 수도…"서두르세요"
지난달 17~19일 가입자
웹사이트 오류 재가입 해야

오바마케어 가입 마감이 이번 달 말로 다가왔다.

오바마케어의 가주 거래소인 '커버드 캘리포니아' 측에 따르면 3월 31일까지 보험 '가입신청' 절차만 끝내면 가입 확인 통지서를 받지 못해도 가입한 것으로 인정된다. 첫 보험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벌금 대상자에서 제외된다. 하지만 다음 달 1일부터 보험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이달 15일까지 가입해야 한다.

관계자들은 막판 가입 신청자들이 몰릴 것이 우려된다며 서두를 것을 권하고 있다.

올해 미가입자의 벌금은 2015년 소득세 신고 시 부과되며 성인 95달러(가족 최고벌금 285달러) 또는 가족 연소득의 1% 중 큰 금액을 벌금으로 내게 된다. 또 2015년에는 성인 325달러(가족 최고벌금 975달러) 또는 가족 연소득의 2% 중 큰 금액, 2016년에는 성인 695달러(가족 최고벌금 2085달러) 또는 가족 연소득의 2.5% 중 큰 금액을 벌금으로 내야 한다. 18세 미만 자녀는 성인 벌금액의 50%다.

한편 커버드 캘리포니아의 피터 리 국장은 "지난달 17일부터 19일 사이 커버드 캘리포니아 웹사이트 통해 가입을 끝낸 가입자 1만4500명의 경우 소프트웨어 문제로 다시 가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어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단체는 커버드캘리포니아 한국어서비스센터 (213-739-7877), 민족학교(323-937-3718), IHA 커버드 캘리포니아 OC 한국어 서비스 (562-501-1197) 등이 있다.

이수정 기자

■ 코리아데일리닷컴 오바마케어 특별 페이지 [상담·교육·칼럼 등] 바로가기

관련기사 Health Care Reform오바마케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