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5.81°

2021.03.06(SAT)

가주 오바마케어 가입자는 92만여명 [Health Care Refor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4/03/14 미주판 2면 입력 2014/03/13 22:35 수정 2014/03/14 14:53

87%가 정부보조 받아
이달 말까지 등록해야

커버드 캘리포니아 첫 개방 가입기간 마감일 카운트 다운이 시작됐다. 13일 LA다운타운에서 열린 커버드 캘리포니아 기자회견에서 피터 리 국장이 가입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백종춘 기자<br>

커버드 캘리포니아 첫 개방 가입기간 마감일 카운트 다운이 시작됐다. 13일 LA다운타운에서 열린 커버드 캘리포니아 기자회견에서 피터 리 국장이 가입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백종춘 기자

가주의 오바마케어 가입자가 92만 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가입자의 87%는 정부 보조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커버드 캘리포니아의 피터 리 국장은 13일 LA를 방문해 "지난 9일까지의 가입자가 총 92만3832명으로 집계됐으며 이중 85%는 첫 달 보험료 납부를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은 숫자는 시행 초기 예상했던 58만 명을 크게 웃도는 숫자"라고 밝혔다.

가입자 가운데 정부 보조를 받은 사람은 총 76만2174명(87%), 보조금 없이 보험에 가입한 가주민은 11만7908명으로 집계됐다.

연방보건부에 따르면 오바마케어 가입자 수는 올해 들어서면서 급증하기 시작, 전국 가입자 수 (12일 기준)가 420만 명을 넘어섰다.

인종별로는 백인 가입자가 40%로 월등히 많았으며 아시안 가입자는 23%로 히스패닉(22%)과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반면 흑인은 3%로 가입 현황이 매우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 가입률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45~64세로 21만1420명에 달했다. 이 밖에 가입자들이 가장 선호한 플랜은 본인 부담금이 약 30%인 실버, 가장 많은 가입자가 선택한 보험사는 앤섬 블루크로스다.

오바마케어 등록 최종 마감은 이달 말까지다.

올해 미가입자의 벌금은 2015년 소득세 신고 시 부과되며 성인 95달러(가족 최고벌금 285달러) 또는 가족 연소득의 1% 중 큰 금액을 벌금으로 내게 된다. 내년에는 성인 325달러(가족 최고벌금 975달러) 또는 가족 연소득의 2% 중 큰 금액을 벌금으로 내야 한다.

18세 미만 자녀는 성인 벌금액의 50%다.

이수정 기자

■ 코리아데일리닷컴 오바마케어 특별 페이지 [상담·교육·칼럼 등] 바로가기

관련기사 Health Care Reform오바마케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