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5.0°

2019.09.15(Sun)

일본, 외교부 국장급 회의서 기림비 철거 요구해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12/02 05:15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여전히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 한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지난달 27일 서울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관련 제5차 한·일 외교부 국장급협의에서 서울의 주한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과 미국 내 11곳의 위안부 기림비·소녀상 철거를 요구했다.

이번 회의에서 “위안부 피해자들이 납득할 만한 해결책을 제시하라”는 한국 정부의 요구에 대해 일본 측은 “한국도 상응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며 이런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측의 요구에 대해 한국 정부는 기림비와 소녀상은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민간 차원에서 자율적으로 설치한 것으로 정부가 관여할 사항이 아니라고 대응했다.

위안부 피해 여성에 대한 보상과 관련해서도 일본은 이날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라 법적인 문제는 끝났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측은 또 도의적 차원에서도 고노 담화를 발표하고 아시아여성기금을 통해 위로금 지급을 시도했으며 총리의 사과 편지도 전달했다며 “한국은 정권이 바뀌면 또 위안부 해결책을 요구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일본이 최종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면 말끔히 정리될 것”이라고 밝혀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박기수 기자


관련기사 위안부 성노예 기림비 설치- 아베 망언-사망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