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19.09.15(Sun)

"위안부 관련 미 교과서 왜곡"…아베 총리 '정신나간 지적질'

[LA중앙일보] 발행 2015/01/3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5/01/30 21:47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가주 고등학교에서 사용중인 역사 교과서의 위안부 동원 관련 내용 등이 왜곡됐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30일 ‘일본 총리, 미국 교과서 역사 왜곡 주장’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아베 총리가 미국의 고교 교과서 내용 중 일본에 대한 서술이 정확하지 않다고 주장했다”고 전하고 “일본이 전쟁 역사에 대한 미국의 관점을 흔들기 위한 싸움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의 발언은 일본 의회 예산위원회 회의에서 나왔다. 그는 2차 세계대전 과정에서 일본이 저지른 각종 전쟁범죄 행위에 대해 “세계가 잘못 인식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에 대한 변화를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가주 내 일부 공립고교에서 사용중인 역사 교과서를 언급하며 “항의해야 할 사안에 항의를 하지 않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지 않아 미국 교과서에 이런 내용이 담겼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문제 삼은 것은 ‘과거에 대한 세계의 관점’이란 교과서로 “일본군은 2차 세계대전 당시 14~20세 사이의 아시아 국가 출신 여성 20만 명을 군 위안부로 동원했다”고 서술돼 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부정적으로 묘사된 내용의 수정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특히 위안부 동원 내용 부분은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뉴욕일본총영사관 소속 외교관은 지난해 12월 해당 교과서 출판사 ‘맥그로힐(McGraw-Hill Education)’ 측 관계자와 만나 교과서 내용의 수정을 요청했으나 출판사 측은 이를 거절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판사측은 성명을 통해 “필진은 위안부에 대한 역사적 사실에 근거해 내용을 기술했으며, 출판사는 그들을 신뢰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위안부 문제는 일본을 비롯해 아시아 다른 국가들에게도 매우 민감한 이슈”라며 “일본은 국가 이미지를 바꾸기 위한 예산도 늘렸다”고 진단했다.

이어 신문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미주 한인사회의 활동을 소개하며 “한인들은 미국 내에서 커진 정치력을 활용해 일본과의 영토문제와 역사 인식에 대한 미국의 인식 변화를 시도해 왔다”고 분석했다. 또 한인들의 이러한 활동에 아베 정부가 뒤늦게 나서고 있지만 큰 성과는 올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동찬 기자

관련기사 위안부 성노예 기림비 설치- 아베 망언-사망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