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9.15(Sun)

"위안부 연행 도와라" 일본군 발급 증명서 발견

[LA중앙일보] 발행 2015/04/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5/04/08 22:14

김문길씨 일본서 사본 입수해 공개
"강제성 부인하는 일본 반박할 자료"

위안부를 연행(붉은 원)했다고 명기한 일본군 문서.

위안부를 연행(붉은 원)했다고 명기한 일본군 문서.

일본군이 위안부를 연행했다고 명시한 과거 일본 기록이 발견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위안부 강제 동원을 부인하고 일본 정부가 중학교 교과서에서 위안부 연행 그림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가운데 나온 문건이다.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장은 8일(한국시간) '종군 위안부 관계 자료집성'이라는 제목의 보고서 사본을 공개했다. 일본의 재단법인인 '여성을 위한 아시아 평화 국민기금'(이하 국민기금)이 1997년 발간하고 일본의 한 시립 도서관이 소장한 보고서다.

600쪽 분량의 보고서 152쪽에는 중국과 전쟁을 벌이던 일본군 엔다병단 하야시 요시히데 부대장이 1940년 6월 27일 부대 산하 위안부소 관리자에게 발급한 증명서가 나온다. 국민기금이 보고서에서 "외무성과 경찰청에서 확인했다"고 한 증명서다.

증명서는 '이 사람은 당부대 부속 위안부소 경영자로 이번에 위안부를 연행해 돌아온다. 위안부는 당부대에 위안을 하기 위해 꼭 필요하니 도항(바다를 건넘)에 편리를 도모하고 어려운 일이 없도록 하라'는 내용이다.

김 소장은 "'연행'이라는 단어를 일본군이 직접 썼다는 점에서 위안부 강제 동원을 부정하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자료"라고 말했다. 증명서에는 위안부 국적이 나와 있지 않다. 김 소장은 "바다를 건너 중국으로 간다는 내용으로 볼 때 한국인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간 일본은 93년 고노 담화를 비롯해 몇몇 재판 판결문에서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했으나 일본군이 직접 작성한 문서를 통해 위안부를 연행한 사실이 밝혀진 것은 처음이다.

차상은 기자

관련기사 위안부 성노예 기림비 설치- 아베 망언-사망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