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9.15(Sun)

페어팩스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1주년 기념 행사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5/22 11:14

“할머니들 희생 잊지 말아야”
정치인들 대거 참석…“인권문제 계속 해결해야”

21일 페어팩스 정부청사 부지에 조성된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평화가든의 개원 1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br>

21일 페어팩스 정부청사 부지에 조성된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평화가든의 개원 1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1일 페어팩스 정부청사 부지에 조성된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평화가든의 개원 1주년 행사가 열렸다. 워싱턴정신대대책위원회(회장 이정실)가 정부청사에서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기림비 제막에 앞장섰던 섀론 블로바 페어팩스 카운티 수퍼바이저를 비롯해 마크 김·캐슬린 머피 버지니아주 하원의원, 그레이스 한 울프 헌든 시의원, 메릴랜드의 수잔 리 상원의원과 마크 장 하원의원 등 정치인이 참석했다. 제리 코널리와 바바라 컴스탁 연방하원의원은 서한을 통해 축사를 전했다. 한인 단체장들로는 임소정 워싱턴한인연합회장과 황원균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장, 세리 월터스 워싱턴 여성회장, 이은애 인패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청사 강당에서 열린 1부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맡은 블로바 수퍼바이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같은 여성 인권 탄압 문제는 지금도 발생하고 있다. 기림비 제막에서 끝낼 것이 아니라 계속해 인권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페어팩스에 평화와 자유를 상징하는 기림비가 들어서 기쁘다. 다들 평화가든 나비의자에 앉아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실 회장은 “평화가든을 통해 후세들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희생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마크 김 의원은 “메모리얼 데이를 맞아 이같은 기념행사가 열리게 된 걸 다시 한 번 축하한다”며 “미국은 독립전쟁부터 지금까지 각종 전쟁 등으로 인해 총 130만 명이 전사했다. 이들의 희생에 추가로 전쟁과 무관한 여성이 숨지고 고통받기도 했다”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해 각종 피해를 준 사람들은 해당 국가에서뿐만 아니라 이곳 페어팩스에서, 또 전 세계적으로도 용납할 수 없다는 걸 평화가든이 보여준다”고 전했다.

데니스 헬핀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 연구원은 “일각에서는 미국과 일본의 관계 개선을 위해 20세기 과거사를 덮어두자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는 틀린 생각”이라며 “제국주의 일본이 저지른 과오를 덮는 것은 20세기의 영웅 프랭클린 루스벨트와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마틴 루터 킹, 닐 암스트롱, 로널드 레이건 등도 무시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2부 행사에서는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7월부터 공연될 계획인 뮤지컬 ‘위안부: 신 뮤지컬(Comfort Women: A New Musical)’팀의 메건 리와 가렛 타케타 배우가 뮤지컬을 선보였다. 평화선교무용단(단장 박정숙)도 이날 참석자들에게 북 연주를 비롯해 춤 공연을 했다.

이 회장은 이날 블로바 위원장과 황원균 전 기림비 건립위원장, 그레이스 한 울프 의원, 정대위의 김광자 고문과 함은선 이사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한 정대위 측은 위안부 피해자였던 고 김순덕 할머니의 그림과 위안부 피해자 구술기록집인 ‘들리나요 열두 소녀의 이야기’의 영문판을 블로바 위원장에게 선물했다.

김영남 기자



관련기사 위안부 성노예 기림비 설치- 아베 망언-사망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