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2.24(Mon)

동성거플 결혼증명서 거부…켄터키 서기관 법정 구속

[LA중앙일보] 발행 2015/09/04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5/09/03 18:44

기독교인으로 첫 감옥행

연방대법원의 동성결혼 합법화 결정에도 동성 커플에게 결혼증명서 발급을 끝내 거부한 켄터키주 로완 카운티 서기관(클럭)이 결국 법정구속됐다. 종교적 신념을 내세워 동성 결혼과 관련된 서비스를 거부해온 기독교인으로서 첫 감옥행이다.

CNN방송은 3일 데이비드 버닝 연방지법 판사가 "법원은 이번 사안을 결코 가볍게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결혼증명서 발급을 거부해 온 킴 데이비스(49.사진) 서기관에 대해 연방법 위반 및 법정 모독 등의 이유로 법정구속을 명령했다. 데이비스는 버닝 판사의 명령 직후 곧바로 교도소에 수감됐다.

데이비스는 이날 20분간의 법정 진술에서 자신이 4년 전 기독교 신앙을 갖게 된 과정을 설명하면서 "여러분은 당신의 가슴과 영혼에 있는 어떤 무엇과 자신을 분리할 수는 없다"며 결혼증명서 발급 거부가 자신의 종교적 양심에 따른 결정임을 강조했다.

데이비스는 지난 6월 말 연방대법원의 동성결혼 합법화 결정이 나온 후에도 동성 커플에 대한 결혼증명서 발급을 거부해 사회적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연방지법이 결혼증명서 발급을 명령했지만 이를 거부했고 항소 법원이 또 다시 발급을 명령했음에도 이를 따르지 않고 버텼다. 대법원은 이 사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데이비스는 이날 법정 출두에 앞서 폭스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것은 나에게 게이, 레즈비언 이슈가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을 지키고 천국에 가느냐 지옥에 가느냐의 문제"라면서 "싸워야할 가치가 있는 것을 위해 싸우고 있고 기꺼이 감옥에 갈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데이비스는 거의 40년 가까이 로완 카운티 서기관을 지낸 엄마 밑에서 부서기로 일해오다 지난해 11월 서기관 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

관련기사 동성애 커플 결혼-성소수자 트랜스젠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