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20.06.05(Fri)

래리 호갠 주지사 지지율 61%…날개 달았다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10/16 06:34

워싱턴포스트 여론조사

메릴랜드 래리 호갠 주지사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공화당원보다 민주당원이 2배 이상 많은 메릴랜드에서 10명 중 6명이 넘는 이들이 그를 지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워싱턴포스트와 메릴랜드대가 공동으로 조사한 결과다.
여론 조사결과 호갠 주지사의 지지율은 무려 61%를 기록했다. 정당별로는 공화당원의 경우 83%, 민주당 54%, 무당파는 59%가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지지율을 보면 볼티모어 카운티 70%, 앤 아룬델 72%, 몽고메리 55%, 프린스 조지스 카운티 43%다. 폭동사태를 경험한 볼티모어 시도 54%가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메릴랜드 주민들의 관심사는 공교육 문제가 37%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이어 경제 20%, 세금 13%, 교통 및 인프라 구축은 9%로 집계됐다.

호갠 주지사는 이에 앞서 가우처 대학의 여론조사에서도 58%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워싱턴 포스트의 여론조사는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성인 주민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오차의 한계는 ±3.5%p다.

허태준 기자



관련기사 한국사위 호건 호갠 MD 주지사-유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