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7.09(Thu)

흑인 인권 시위 현장에 백인들이 총격

[LA중앙일보] 발행 2015/11/25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15/11/24 22:56

미니애폴리스서 5명 부상
경찰, 용의자 3명 추적중

23일 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벌어진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인권 시위 중 백인 남성 3명이 시위대를 향해 총격을 가해 5명이 다쳤다.

CNN방송은 24일 다리와 팔, 복부에 총을 맞은 부상자들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경찰이 총을 쏜 백인 남성 3명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추적 중이라고 보도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시위 참석자들은 복면한 채 계속 시위대 주변을 맴돌던 백인 남성 3명에게 현장을 떠나달라고 요청했고, 잠시 후 이 용의자들은 총을 꺼내 들어 시위대를 향해 발포했다.

이날 시위는 지난 15일 경찰이 비무장 흑인 청년 자마르 클라크(24)에게 총을 쏴 그를 뇌사에 이르게 한 것에 항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여자 친구와 말싸움 중 출동한 경찰에 의해 수갑을 찬 클라크는 땅바닥에 엎드린 상태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았다.

경찰은 클라크가 먼저 출동한 응급구조요원과 몸싸움을 벌여 어쩔 수 없이 발포했다고 주장했지만 목격자 수십명은 경관 2명이 공권력을 과잉으로 집행했다고 맞서면서 사건 이후 흑인 인권 단체의 거센 저항에 휩싸였다.

미네소타주 범죄수사부는 사건의 파장을 고려해 연방수사국(FIB) 등과 합동 수사에 나섰다.

관련기사 미국 한국 경찰-사건 사고 종합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