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20.03.28(Sat)

래리 호갠 주지사 ‘한인의 날’ 선포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1/12 10:05

“한인은 MD 발전의 주역”
안호영 대사 “강력한 연대”에 감사

11일 메릴랜드 주 청사에서 열린 행사에서 호갠 주지사와 영부인 유미 여사가 한인의 날 선포 이후 안호영 주미대사 부부와 워싱턴 지역 한인 단체장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11일 메릴랜드 주 청사에서 열린 행사에서 호갠 주지사와 영부인 유미 여사가 한인의 날 선포 이후 안호영 주미대사 부부와 워싱턴 지역 한인 단체장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1903년 1월 13일 하와이에 첫발을 내디디면서 시작한 미주 한인 이민 역사. 올해로 113주년을 맞아 11일 메릴랜드 주 청사에서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한국 사위’로 불리는 래리 호갠 주지사는 이날 메릴랜드 내 주요 단체장들을 초청, 커뮤니티와 메릴랜드, 더 나아가 미국사회에 이바지한 한인들의 공로를 치하하며 1월 13일을 한인의 날로 선포했다.

올해 한인의 날 선포는 호갠 주지사와 영부인 유미 여사가 함께 주최해 의미를 더했다.

호갠 주지사는 “한국에 대해서는 언제나 특별한 마음(special heart)이 함께 한다”며 지난 1년간 한국과 한인 커뮤니티와의 행사 내용을 일목요연하게 설명했다.

특히 볼티모어 폭동 당시 한인 상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자신과 유미 여사가 한인 사회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 한인 커뮤니티가 다시 건강하게 일어설 수 있도록 도왔다고 덧붙였다.

호갠 주지사는 “암 투병 중 한인사회의 간절한 쾌유의 기도가 나를 더욱 강하게 만들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한인사회는 지난 100여 년의 시간 동안 메릴랜드와 미국을 각 분야에서 더욱 풍부하고 다양하게 만들었다”며 “한국 사위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강조, 큰 박수를 받았다.

안호영 주미대사는 이에 앞서 “오늘은 특별한 날이다. 조지 워싱턴이 북군의 총사령관에 임명된 유서 깊은 메릴랜드 주청사에서, 주지사 부부가 처음으로 개최하는 한인의 날 행사는 한국과 미국, 한국과 메릴랜드의 강력한 연결을 상징한다”고 역설했다.

래리 호갠 주지사는 한인의 날 선포와 더불어 선포장을 각 한인 단체장들에게 나눠주며 기념사진을 찍는 등 암 완치 후의 건강한 모습도 자랑했다.

호갠 주지사는 메릴랜드 법정 기념일인 설날 행사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도 주지사 관저에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인의 날 행사에는 주지사 산하 각 위원회 한인 커미셔너를 비롯해 백성옥 메릴랜드 한인회장 등 100여 명의 한인들이 참석, 성황을 이루었다.

허태준 기자


관련기사 한국사위 호건 호갠 MD 주지사-유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