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2.24(Mon)

LA 스타벅스 '노숙자 아지트'…화장실·와이파이 개방에

[LA중앙일보] 발행 2016/05/0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6/05/08 19:33

아침 마다 몰려 샤워까지

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노숙자들로 골치를 앓고 있다.

공영라디오방송(NPR)은 8일 LA시 노숙자들이 스타벅스의 화장실과 와이파이를 쓰기 위해 아침마다 몰려가면서 직원들과의 마찰도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LA시 전역에 산재한 스타벅스 점포는 400여 개. 이들 점포 대부분이 화장실과 와이파이를 고객들에게 무료로 개방하면서 노숙자들의 새로운 '아지트'로 부상한 것이다.

방송은 이 때문에 노숙자들이 아침에 쉼터를 나오면 오전 10시 개방하는 공공 도서관에 가기 전까지 화장실과 와이파이, 휴대전화 충전 등을 위해 스타벅스를 찾는다고 전했다.

노숙자들이 몰려들면서 스타벅스 직원들과의 마찰도 적잖이 생겨나고 있다.

레스터 몬존 전 스타벅스 매장 매니저는 "노숙자들이 아침부터 커피 한잔을 사고 오전 내내 진을 치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노숙자들은 손님들이 있는데도 셔츠를 벗고 화장실에서 샤워를 한다"면서 "이들이 떠난 뒤 화장실은 그야말로 엉망이 돼버린다"고 했다.

이에 따라 일부 스타벅스 점포들은 화장실 문을 아예 잠그거나 경비원을 고용해 노숙자들이 점포 내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스타벅스 운영자들은 노숙자 가운데 상당수가 약물 중독 상태에 있거나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는 점에서 고객들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점에 우려하고 있다.

한편 LA시가 파악한 노숙자 수는 지난해보다 11%가 늘어난 2만8000명이다. LA 카운티의 노숙자 수도 5.7%나 증가한 4만7000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관련기사 동성애 커플 결혼-성소수자 트랜스젠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