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20.04.08(Wed)

클린턴 측근들 비밀정보 접근 권한 상실 위기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7/12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6/07/11 18:06

e메일 스캔들 여파…정치권 압력 거세
아베딘·설리반 등 공무원 생명 '끝장'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최측근들이 e메일 스캔들 여파로 국가기밀 접근 권한을 상실할 위기에 놓였다.

민주당 대선 후보로 잠정 결정된 클린턴은 연방수사국(FBI)의 불기소 권고 결정으로 법적 처벌 고비는 넘겼으나 후마 아베딘과 제이크 설리반 등 클린턴의 최측근 보좌관들에 대한 기밀 접근 권한 박탈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고 의회 전문매체 '더힐'이 11일 보도했다.

아베딘과 설리반 등은 현재 국무부 소속 공무원들로 기밀 접근 권한이 박탈되면 사실상 공무원으로서의 생명이 끝나는 것이라고 더힐은 설명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상원에서 강하게 진행되고 있다.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의원은 '주요 정보를 허술하게 다룬 연방공무원에게는 비밀정보 접근 권한을 부여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고, 존 코닌(공화.텍사스) 의원이 이 법안에 동참했다. 또 상원의원 10명은 존 케리 국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클린턴과 아베딘, 설리반 등이 현재 갖고 있는 비밀정보 접근 권한을 박탈할 것을 촉구했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FBI의 불기소 권고 발표 직후부터 클린턴이 공식 대선 후보로 추대된 뒤 국가정보국의 공식 정보 관련 보고를 받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정치권의 공세에 전문가들은 클린턴 보좌진의 권한 상실을 피해갈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만약 클린턴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상황이 바뀔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비밀정보 유출 사례 전문 변호사 브래들리 모스는 더힐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e메일 스캔들과 같은 일에 연루된 공무원의 경우 행정적으로 생존할 수 있는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그러나 또 다른 전문 변호사 빌 사바리노는 "대통령이 누군가에게 비밀정보 접근 권한을 부여하고 싶다면 그걸 막을 방법은 없다"며 "결국 국가 안보 정책을 결정하는 사람은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미국 대선- 공화 민주 후보들 움직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