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0.11.24(Tue)

"코미 국장 때문에 졌다…FBI 재수사로 동력 멈춰"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정종문 기자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정종문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6/11/14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6/11/13 20:43

클린턴, 후원자들에게 "비통하다"

힐러리 클린턴(사진) 전 민주당 대선 후보가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때문에 졌다"고 말했다.

12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클린턴은 이날 후원자들과의 작별 전화회의에서 "우리 분석에 따르면 코미 국장이 보낸 편지 탓에 세 차례의 TV토론 승리와 트럼프의 음담패설 녹음파일 스캔들 이후 구축한 동력이 멈췄다. 비통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코미 국장은 대선 11일 전인 지난달 28일 클린턴의 'e메일 스캔들' 재수사를 알리는 편지를 의회에 보 냈다.

클린턴은 "FBI 재수사 전개를 극복하기 너무 힘들었다"며 "(선거 이틀 전) 코미가 보낸 '재수사가 무혐의로 종결됐다'는 내용의 두 번째 편지는 오히려 트럼프 지지자들을 격분케 했을 뿐 나에게 기울었던 부동층 유권자를 안심시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3차 TV토론(10월19일)이 끝난 뒤 경합주였거나 뒤지던 두 곳이 우리 편으로 오고 애리조나는 동률로 따라잡았었다(결과는 45.4% 대 49.5%로 패배)"라고도 말했다.

플로리다.펜실베이니아 등 경합주에서 박빙의 차이로 패배한 것도 재수사 때문이란 뜻이다.

한편 민주당은 대선 패배 이후 당 재정비 작업을 시작했다.

좌파 성향이 뚜렷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이 차기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등 '앵그리 화이트'(성난 백인들)를 붙잡을 수 있는 후보 물색에 나섰다.

공석인 전국위원회(DNC) 위원장 자리에도 진보 인사로 꼽히는 키스 엘리슨 하원의원(미네소타)이 하마평에 올랐다.

관련기사 트럼프 반대 시위- 힐러리 후유증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