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4.06(Mon)

다이빙 영웅 새미 리 별세

김준영 기자
김준영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6/12/0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12/04 21:26

48년, 52년 올림픽 2연속 금메달
인종차별 극복 157㎝'작은 거인'

이민 가정에서 태어나 편견과 인종차별을 극복하고 올림픽 다이빙 2연패를 달성한 수영 영웅 새미 리 (사진)박사가 지난 2일 별세했다. 96세. 뉴욕타임스(NYT) 등 주요 언론은 리 박사를 "미국을 대표하는 운동 선수"라고 표현하며 사망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1920년 프레즈노에서 태어난 그는 어린 시절 극심한 인종차별을 겪으며 수영을 배웠다. 그가 다닌 수영장은 매주 수요일 하루만 비백인 아이들에게 개방됐고 유색인종 아이들이 수영을 마치면 더럽다는 이유로 물을 갈았을 정도였다.

LA 소재 옥시덴털칼리지에 진학한 그는 1942년 전국다이빙선수권에 출전해 10m 플랫폼과 3m 스프링보드 종목에서 모두 우승하면서 이름을 날리기 시작했다. 유색인종이 미국 다이빙 챔피언이 된 것은 최초였다.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에서 일했던 아버지의 뜻에 따라 USC 의대에 입학한 후에도 46년 전국다이빙선수권에서 우승하는 등 리 박사는 올림픽 금메달의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40년과 44년 올림픽이 제2차 세계대전으로 인해 무산되면서 리 박사는 의대 졸업 이듬해인 48년에야 첫 올림픽에 출전했다.

그는 28세라는 늦은 나이에 출전한 런던올림픽 남자 다이빙 10m 플랫폼에서 우승, 아시아계 미국인으로는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4년 후 열린 헬싱키올림픽에서도 같은 부문 금메달을 따며 리 박사는 다이빙 역사상 첫 올림픽 2연패를 한 미국인이 됐다. 그는 이듬해 미국 최고의 아마추어 체육선수에게 주어지는 설리번상을 아시아계로는 최초로 수상했다.

그는 53년 전쟁으로 폐허가 된 한국에서 3년 동안 미군 군의관으로 복무하기도 했다. 또 그렉 루가니스, 밥 웹스터 등 세계적인 수영 스타들을 지도하기도 했다. 이 같은 공로로 리 박사는 68년 국제 수영 명예의전당과 90년 미국 올림픽 명예의전당에 올랐다.

관련기사 수영 영웅 새미 리 박사 96세 타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