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7.16(Tue)

"하나의 중국 원칙 파괴 땐 미·중 협력도 사라질 것"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LA중앙일보] 발행 2016/12/13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6/12/12 18:04

중국 정부 트럼프 발언에 발끈
대만 차이잉원 "미국과 FTA 기대"

'하나의 중국' 원칙을 무역.북핵 등 다른 현안과 연계해 협상할 수 있음을 시사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발언에 중국 정부가 발끈했다.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대만 문제는 중국의 주권과 영토 완전성에 관한 문제로 중국의 핵심 이익에 속한다"며 "엄중한 우려를 표시한다"고 밝혔다. 다른 현안과 연계해 논의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란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어 "하나의 중국 원칙은 중.미 관계의 정치적 기초다. 이게 파괴되면 중.미 관계의 발전과 주요 현안에서의 협력은 출발점이 사라진다"며 "미국의 새 행정부가 사안의 민감성을 깨닫고 신중하게 대만 문제를 처리하기 바란다. 만약 그렇지 않는다면 중.미 관계는 큰 손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브리핑에는 평소보다 훨씬 많은 200여 명의 외신 기자들이 참석해 트럼프의 발언과 관련한 질문이 대여섯 차례 반복해 나왔다. 겅 대변인은 외신 기자들이 "트럼프 행정부가 대만과의 관계를 지속한다면 어떤 결과를 초래할 것이냐"고 거듭 질문하자 "어떤 답변을 원하는지 모르겠다"며 중국 정부의 원칙적 입장을 반복해 강조했다.

국제문제에 특화된 일간 환구시보는 이날 오전 1시43분에 '하나의 중국 원칙은 흥정할 수 없다는 점을 트럼프는 잘 듣길 바란다'는 제목의 사설을 홈페이지에 긴급 게재했다. 환구시보는 "트럼프가 차이잉원(蔡英文)을 대만 총통이라고 불렀을 때 미.중 관계의 근간인 '하나의 중국'을 자신의 근시안적 이익을 위한 카드로 보기 시작했다고 볼 수 있다"며 "중국을 협박해 경제 이익을 갈취하는 의도가 점점 나타난다"고 비난했다. 이 매체는 "미국이 공개적으로 대만 독립을 지지하고 대만에 무기를 판매한다면 중국도 미국이 적대시하는 다른 나라를 지지하고 무기를 제공해 줄 수 있다. 미국이 '하나의 중국' 정책을 공개적으로 포기한다면 중국이 무력으로 대만을 수복할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관변학자인 리하이둥(李海東) 외교학원 국제관계연구소 교수도 환구시보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에 "대만 문제는 중국과 사업할 분야가 아니며 대만 문제는 협상 가능한 게 아니다"고 일축했다.

한편 지난 2일 트럼프와 전격 전화 통화를 한 차이 총통은 "(다음 목표로)미국과의 투자 및 무역협정 체결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12일 대만 중앙통신에 따르면 차이 총통은 이날 대만을 방문 중인 매튜 매튜스 미국 국무부 부차관보를 만나 "대만은 중요 무역파트너들과 다자간 또는 양자간 무역협상을 지속할 것"이라며 "미국 측이 (대만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해주고 체결하는데 지지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제 45대 미국 대통령 당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