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7.20(Sat)

국무장관에 '푸틴 친구' 틸러슨(엑손모빌 CEO)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12/1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12/13 18:30

"가장 뛰어난 기업인·협상가"
공화당 우려, 인준 난항 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초대 국무장관에 석유회사 엑손모빌의 최고경영자(CEO) 렉스 틸러슨(64)을 지명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성명을 통해 "틸러슨은 가장 뛰어난 비즈니스 지도자이며 국제적 협상가"라고 격찬했다.

<관계기사 A-4.9면>

틸러슨은 러시아 국영 석유업체들과 거래하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20년 가까운 인연을 맺었다. 그를 낙점한 것은 트럼프 당선인이 잠재적 주적이던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에 나선다는 의미여서 미국 외교에 지각 변동을 예고한다. 또 외교는 물론 공직 경험이 없는 틸러슨을 외교 수장으로 앉혀 트럼프 당선인의 직할 외치 체제를 구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틸러슨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는 동맹을 강화하고 공통의 국가이익을 추구하며 미국의 힘과 안보, 주권을 향상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밝혔다.

1975년 엑손모빌에 입사해 2006년 CEO에 오른 틸러슨은 2011년 러시아 국영 석유기업 로스네프트와 북극 에너지 개발 협정을 맺었고 2013년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우정훈장을 받았다. 그러나 공화당 수뇌부가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을 문제 삼는 데다 일부 공화당 연방상원의원이 틸러슨의 친러 성향에 우려를 표명하고 있어 국무장관 인준을 놓고 트럼프와 의회의 일전이 불가피하다.

관련기사 트럼프 제 45대 미국 대통령 당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