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1.12(Tue)

트럼프 내각 인준, 공화당 반란표가 변수

채병건 기자
채병건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6/12/28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6/12/27 20:58

친러 성향, 인종차별, 월가 갑부…
공화당 내서도 거부감, 난항 예고

틸러슨

틸러슨

세션스

세션스

므누신

므누신

매티스

매티스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첫 관문은 내각 후보자들의 의회 인준이 될 전망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26일 트럼프 내각의 핵심인 국무.법무.재무.국방장관 후보자 네 명의 인사청문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난제를 제시했다. 장관 인준은 인사청문회를 거쳐 상원(정수 100명) 표결에서 과반수(51표)를 얻으면 된다. 내년 1월 상원 의석 비율은 공화당 52명 대 민주당 48명으로 숫자상으론 인준에 어려움이 없다. 그러나 일부 공화당 의원들이 반란표를 행사하면 트럼프 정부는 시작부터 표류하는 만큼 표 단속이 절대 과제다.

의회 인준의 최대 시험대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후보자다. 공화당의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이미 "블라디미르(푸틴)의 친구는 내가 국무장관에게서 기대했던 게 아니다"라며 틸러슨의 친러 성향에 반감을 드러냈다. 공화당의 랜드 폴 상원의원도 틸러슨이 러시아와 친하다는 데 비판적이다. WP는 제프 플레이크 상원의원(공화)도 주목해야 한다고 봤다. 세 명 모두 틸러슨 인준 청문을 담당하는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이라 이 중 한두 명이 반대하면 상임위 단계부터 어려움을 겪는다.

법무장관 후보자인 제프 세션스 상원의원은 1986년 연방 지방법원 판사로 지명되고도 인준 청문을 통과하지 못했던 경험이 아킬레스건이다.

당시 인종차별성 발언을 했던 과거사가 논란을 불렀다. 공화당 의원들은 이번엔 세션스에 호의적이다. 하지만 WP는 트럼프 당선인이 극우인 대안우파와 연결돼 있다는 비판이 세션스 인준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후보자는 골드만삭스 출신이라 민주당이 십자포화를 예고했다. 공직 경험이 없는 데다 월가에서 돈을 번 갑부로 인식돼 있어 엘리자베스 워런,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반(反) 월가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므누신 지명을 놓고 "금융 자본의 이해에 충실하게 경제 정책을 운영하려는 것"으로 비판해 왔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후보자는 군내 신망이 두텁지만 '문민 장관' 규정을 잠시 접어야 하는 게 과제다. 미국 국방장관은 장성 전역 후 7년이 지나야 맡을 수 있도록 관련 법으로 정해져 있다. 이 때문에 인준에 앞서 이번엔 해당 규정을 적용치 않는다고 의회가 합의해야 한다. 매티스를 놓곤 민주당 일각에서 '문민 장관' 원칙을 고수하고 있어 변수다.

관련기사 트럼프 제 45대 미국 대통령 당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