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7.22(Mon)

트럼프, 각국 대사에 "당장 자리 비우라" 날벼락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1/07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01/06 17:39

독·영·불 대사 등 '정치적' 비외교관 대상
20일 취임식까지 시한부, 전례 없어 논란

주요 국가 대사직 상당 기간 공백 가능성
외교에서도 "오바마 지우기 제스처" 지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오는 20일 취임식까지 전 세계에 파견돼 있는 미국 대사들에게 사임할 것을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이 사임을 요구한 대사들은 '정치적 대사'들이다. 정치적 대사는 전문 외교관이 아닌, 임명권자인 대통령과의 친분이나 선거 과정에서 기부를 많이 한, 즉 전문성보다는 정치적으로 임명된 비외교관을 의미한다고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등이 6일 보도했다.

그러나 통상적으로 새로운 대통령이 취임해도 이들 정치적 대사들을 취임식까지 사임하라고 요구한 전례는 없었다고 언론들은 지적했다. 새로운 정권이 출범해도 현지에 기반을 두고 일정 기간 살아온 대사들에게 미국으로의 귀국 또는 현지에서의 잔류 여부를 결정하고 새로운 거주지를 마련할 수 있는 시간을 주기 위해서라는 것.

뉴욕타임스는 "전례 없는 트럼프 당선인의 통보로 주요 국가의 대사가 공석이 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워싱턴포스트 역시 "국무부 출신이 아닌 인물을 대사로 임명하기 위해선 오랜 절차가 걸린다"며 "유럽과 아시아, 중동 지역 주요 국가의 대사직이 오는 봄까지 비어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사임 통보를 받은 정치적 대사들은 독일 대사와 영국대사, 프랑스 대사 등이라고 워싱턴포스트가 국무부를 인용해 확인했다.

국무부는 지난해 대선 이후 각국에 파견된 정치적 대사들에게 올 1월 20일까지 사직한다는 내용의 사직서를 제출하라고 지시했고, 모든 해당자들이 제출했다.

그러나 과거에는 이러한 사직서를 제출한 뒤에도 새 행정부에 짧은 기간이라도 잔류하면서 향후 거주지 결정, 특히 자녀들의 거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을 요청할 수 있었고 대부분의 경우 그러한 여유 시간이 제공됐었다.

대사들은 대부분 자녀 등 가족과 함께 근무 지역으로 이주해 생활하는 것이 보편적이기 때문에 자녀들이 현지에서 학교를 다니는 경우 전학 등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이번 트럼프 당선인의 결정을 두고 일각에서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흔적을 완전히 지우기 위한 정치적 제스처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특히 트럼프 당선인은 막내 아들의 학교 문제 때문에 부인 멜라니아와 아들은 뉴욕에 머물도록 하면서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트럼프 인수팀은 백악관 및 다른 행정부처와 마찬가지로 취임식과 동시에 모든 것이 바뀌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제 45대 미국 대통령 당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