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12.05(Thu)

최고 부자도시는 북가주 애서턴…가구당 연평균 소득 44만불

[LA중앙일보] 발행 2017/03/23 경제 5면 기사입력 2017/03/22 21:17

미국에서 가장 부자 도시는 북가주 샌마테오카운티의 애서턴이라는 곳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가 센서스 자료를 이용 인구 2000명 이상의 시나 타운을 대상으로 가구별 소득을 조사, 비교한 것에 따르면 애서턴은 가구당 연소득 평균이 44만4374달러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애서턴은 팔로알토 인근 스탠퍼드대학교 북쪽에 위치한 인구 7000명의 소도시다.

<표 참조>

이번 조사 대상 지역은 전국 6200개의 타운 및 시로 지역별 인플레이션을 감안해 2015년 소득을 비교한 것이다.

부자 도시 2위는 콜로라도주의 체리힐스 빌리지가 차지했다. 인구 6300여명의 체리힐스 빌리지는 덴버 남쪽 아라파호카운티 소재 소도시로 가구당 연소득 평균이 40만3532달러에 달했다. 이어 뉴욕의 스카스데일이 연소득 평균 37만1194달러로 부자 도시 순위 3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역시 북가주 샌마테오카운티의 힐스보로가 연소득 36만8949달러로 4위에 랭크됐다.

이밖에 뉴저지의 쇼트힐스(34만6819달러), 코네티컷의 올드그리니치(34만1401달러), 북가주의 로스알토스힐스(33만3780달러), 뉴욕의 브록슨빌(31만7063달러) 등이 부자 도시 순위 톱10에 포함됐다.

한편, 이번 조사에 따르면 가주에서는 총 5개 시가 톱20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뉴욕이 3개, 뉴저지에서는 2개의 시가 포함됐다. 또한 일리노이, 텍사스에서도 2개의 시가 톱20에 랭크됐다.

관련기사 한국 세계 대물림 부자들-주식 부동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