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2.05(Thu)

6800억 부자 베컴, 아들은 시급 4600원 알바

 조진형 기자
조진형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8/25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7/08/24 19:52

해외 셀럽들의 자녀 교육법

유명인 부모와 함께한 자녀들. 왼쪽부터 아바 필립과 배우 리스 위더스푼, 팝스타 마돈나와 로코 리치, 브루클린과 영국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사샤. [각 인스타그램, 중앙포토]

유명인 부모와 함께한 자녀들. 왼쪽부터 아바 필립과 배우 리스 위더스푼, 팝스타 마돈나와 로코 리치, 브루클린과 영국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사샤. [각 인스타그램, 중앙포토]

"직접 땀 흘리며 돈의 가치 깨달아라"
또래와 다를 바 없이 생활하게 해

위더스푼 딸, 할리우드 피자집 서빙
마돈나 아들은 자전거로 음식 배달


할리우드의 한 유명 피자집. 가게 안에 들어선 손님들의 눈이 휘둥그레졌다. 영화 '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1999년) 등으로 이름을 알린 유명 배우 리스 위더스푼과 쏙 빼닮은 어린 여직원이 손님을 응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는 할리우드 스타 커플인 위더스푼과 라이언 필립의 딸 아바 필립(17)이었다.

흰색 티셔츠, 감색 팬츠 차림으로 친절히 메뉴를 설명하고 포크와 나이프를 식탁 위에 가지런히 놓는 그의 '평범한 일상'은 파파라치에게 촬영돼 지난 22일공개됐다. 어머니를 닮은 외모 덕분에 한때 배우·모델 데뷔설이 돌았던 아바는 주위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방학 알바(Summer job)'에 한창이었다.

할리우드 배우·팝스타 등 셀럽(celebrity.유명 인사) 부모 아래에서 유복하게 자란, 이른바 '할리우드 키드'들. 이들이 또래와 다를 바 없이 궂은 아르바이트로 일상을 보내는 모습이 종종 현지 언론에 포착돼 화제가 된다. 이런 배경에는 "땀을 흘리며 돈의 가치를 깨닫으라"는 부모의 교육 철학이 있다.

마약범죄에 연루됐던 팝스타 마돈나의 아들 로코 리치(17)는 음식 배달로 '반성의 시간'을 보냈다. 지난해 9월 영국 런던의 고급 주택가에서 대마 소지 혐의로 체포된 그는 "예전처럼 바르게 생활해 달라"는 마돈나의 간청에 고민에 빠졌다. 그가 반성의 수단으로 택한 건 음식 배달 아르바이트. 그는 고급 레스토랑 음식을 고객 집의 현관까지 배달해 주는 서비스 앱 회사인 '델리벌루'에 취업했다.

현지 언론은 "잦은 일탈로 노여워하는 부모를 달래는 방편"이라며 리치를 비아냥거렸지만, 실제로 런던 시내 곳곳을 돌며 자전거로 음식을 배달하는 그의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을 공부하기 위해 올해 뉴욕 파슨스대에 진학하는 영국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빅토리아 베컴 부부의 맏아들 브루클린(18). 그도 3년 전 런던 시내 한 커피숍의 '알바생'이었다. 그가 받은 시급은 단돈 2.68파운드(당시 환율로 약 4600원). 미성년자의 근무시간을 엄격히 제한하는 노동법 때문에 7시간 이상 일하지 못했던 그는 하루에 3만원 남짓을 벌었다.

베컴의 자산은 5억 파운드(약 68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그런 집 아들이 카페에서 설거지 등 궂은 일을 하게 된 것 역시 베컴 부부의 남다른 교육 철학에 따른 것이다. 묵묵히 커피숍 구석구석을 청소하고 접시를 닦는 그의 모습이 공개되자 인터넷.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대견하다"는 칭찬이 쏟아졌다.

정치인 집안의 자녀들도 아르바이트로 사회 경험을 쌓는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딸 사샤(16)는 지난해 8월 매사추세츠주 유명 휴양지에 위치한 아버지의 단골 해산물 음식점 '낸시스 레스토랑 앤드 스낵바'에서 시간당 12~15달러(약 1만3500~1만6900원)를 받고 일했다.

주로 테이크아웃 코너에서 계산을 맡았다고 한다. "딸들이 독립적이고 자신감 넘치며 스스로 좋은 삶을 개척할 수 있는 젊은 여성이 되길 바란다"는 어머니 미셸 오바마의 평소 철학을 따른 것이다.

관련기사 한국 세계 대물림 부자들-주식 부동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