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2.22(Sat)

"트럼프, DACA 수혜자 구제 합의"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9/1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9/14 17:08

민주당 지도부, 13일 회동 후 전격 발표
장벽 건설 제외 국경안보 강화 동의 조건
대통령 "체류 허용하는 방안 논의했을 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수혜자들을 구제하는 방안을 민주당 지도부와 협의해 향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민주당 찰스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와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12선거구) 하원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한 뒤 트럼프 대통령과 DACA 수혜자를 구제하는 법안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슈머와 펠로시 원내대표에 따르면 이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DACA 수혜자, 즉 '드리머'들에게 궁극적으로 시민권 등 합법 체류 기회를 부여하는 법안에 동의하는 대신 국경안보 강화 등의 법안 처리에 민주당이 협조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강력하게 요구해온 국경 장벽 건설을 위한 추가 예산 법안을 드리머 구제 법안과의 교환 조건으로 내세우지 않고 양보했다는 것이 민주당 지도부의 설명이다.

슈머 의원은 이날 백악관 회동을 마친 뒤 의회 상원 회의장에서 "장벽 건설을 제외한 국경 안보 강화 법안과 드리머 보호 법안을 통과시키는 방안에 우리 모두 동의했다"며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DACA 수혜자 보호를 법으로 만드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원도 드리머 구제를 위한 드림액트에 트럼프 대통령이 동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이들 드리머에게 시민권 취득 기회를 부여하는 방안이 드림액트에 포함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공화당 극우 의원들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반이민 성향의 스티브 킹(아이오와 4선거구) 하원의원은 이날 오후 10시50분 트위터에 "민주당 발표가 사실이라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기반은 회복이 어려울 만큼 붕괴됐다"고 썼다.

또 극우 인사로 알려진 스티븐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운영하는 보수 매체 브라이트바트 뉴스는 사실상의 불체자 사면이라고 비판했다.

이처럼 반발 여론이 들끓자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사면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며 한 발 물러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허리케인 피해 현장 시찰을 위해 전용기에 오르기 전 기자들에게 "사면이 아니라 계속 체류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길을 강구하자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6시30분쯤 트위터에 "잘 교육받고 직업을 갖고 있으며 일부는 군 복무까지 한 좋은 사람들을 내쫓기를 희망하는 사람이 정말 있는가"라는 글을 올렸고, 몇 분 뒤 "그들은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이 나라에서 오랫동안 살았다, 어린 나이에 부모를 따라왔다"는 글을 또 올렸다.

폴 라이언(공화.위스콘신 1선거구) 하원의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에서 전화를 걸어와 어젯밤 민주당 지도부와 협의한 내용을 논의했다"며 "아직 트럼프 대통령이 어떠한 법안에 합의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현재 공화당 내부에서는 여론이 갈리고 있는데, 극우 의원들은 드리머 구제에 강력 반대하고 있지만 일부 온건파 의원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트럼프, DACA 폐지-80만명 추방 위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